'십시일반' 오나라, 김정영에 분노 표출
'십시일반' 측 "오나라·김정영 갈등 폭발 '긴장감UP'"
'십시일반' 오나라와 김정영의 갈등이 포착됐다. / 사진제공=MBC
'십시일반' 오나라와 김정영의 갈등이 포착됐다. / 사진제공=MBC


'십시일반' 오나라와 김정영의 갈등이 포착됐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은 유명 화가의 수백억 대 유산을 둘러싼 사람들의 치열한 두뇌싸움을 그린 블랙코미디 추리극이다. 첫 방송부터 화가의 죽음을 담으며 충격을 선사한 가운데, 범인을 찾기 위한 가족들의 갈등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지고 있다.

화가의 저택에는 화가를 중심으로 얽히고설킨 인연들이 모였다. 그중 가장 특이한 관계는 단연 화가의 20년 전 내연녀이자, 유일한 자녀 빛나(김혜준 분)를 낳은 지혜(오나라 분)와 이 관계로 인해 이혼했던 전 부인 설영(김정영 분)이다.

앞선 방송에서는 지혜와 설영의 미묘한 신경전이 그려졌다. 지혜는 화가의 호적에 있는 유일한 사람이 자신의 딸 빛나라는 점을 강조했고, 설영은 지금 화가 곁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 자신이라는 점을 내세웠다.

29일 '십시일반' 제작진은 3회 방송을 앞두고 지혜와 설영의 대치상황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지혜는 설영의 방에 찾아와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지금까지 푼수같던 지혜의 모습은 없고, 강렬한 카리스마로 분위기를 압도한다.

설영 역시 이에 지지 않고 지혜에게 맞서고 있다. 금방이라도 불꽃이 튈 듯한 일촉즉발 대치 상황이 보는 이들의 긴장감도 끌어올린다. 과연 지혜가 이토록 화가 난 이유는 무엇일지, 지혜와 설영의 갈등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이 샘솟는다.

'십시일반' 제작진은 "29일 지혜와 설영의 갈등이 폭발한다. 이로 인해 저택 안의 긴장감도 더욱 올라갈 예정"이라며 "오나라와 김정영은 인물들의 상황에 집중해 현장을 압도하는 열연을 펼쳤다. 두 배우의 연기 호흡을 기대하며 3회 방송을 기다려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십시일반' 3회는 29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