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현빈, 아이돌 그룹 리더 기영상 役
권현빈 "제일 늦게 합류, 날티 나게 생겼다더라"
'놓지마 정신줄' 권현빈./
'놓지마 정신줄' 권현빈./


권현빈이 캐스팅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28일 오전 ‘놓지마 정신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놓지마 정신줄’은 정신줄 놓고 살아가는 한 가족의 친근하면서도 유쾌한 일상을 담은 시트콤. 10년 동안 조회수 28억 뷰를 돌파한 동명의 네이버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권현빈은 아이돌 그룹 리더 기영상, 홍비라는 재벌가 손녀 앨리스, 손세빈은 김비서 역을 맡았다. 권현빈은 “내가 배우들 중 제일 늦게 합류했다. 대본 리딩 하루 전에 감독님께 연락이 왔는데 내가 가장 날티 나게 생겨서 캐스팅 해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오 감독은 “세련되게 잘생겼다는 말이었다”며 웃었다.

홍비라는 “나는 정신을 짝사랑하는 역할”이라며 “도시적이고 차가운 이미지지만, 내면적으로는 사랑스럽고 엉뚱한 부분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말했다. 손세빈은 “김비서가 드라마 내에서 가장 정상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찍다 보니 그렇지만도 않더라. 연기를 하면서 내 속에 화가 많다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