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치마 정신줄', 오는 31일 첫 공개
이현이 "첫 연기 도전, 웃음 참느라 힘들었다"
권현빈 "날티나게 생겨 캐스팅 됐다"
권현빈, 손세빈, 홍비라, 이수민, 이현이, 정상훈, 이진혁./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권현빈, 손세빈, 홍비라, 이수민, 이현이, 정상훈, 이진혁./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휴먼과 코미디, 로맨스, 드라마가 혼합된 가족 시트콤이 온다. 평범함을 거부하는 ‘꿀잼’ 캐릭터들과 ‘이 상황에서는 이렇게 하겠지’라는 고정관념과 선입견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의외성과 반전들이 색다른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놓지마 정신줄’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정상훈, 이현이, 이진혁, 이수민, 권현빈, 홍비라, 손세빈과 오관진 감독이 참석했다.

‘놓지마 정신줄’은 정신줄 놓고 살아가는 한 가족의 친근하면서도 유쾌한 일상을 담은 시트콤. 10년 동안 조회수 28억 뷰를 돌파한 동명의 네이버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오관진 감독은 “원작 자체가 워낙 인기가 많고, 나 또한 즐겨보던 작품이라 부담도 많이 됐다”며 “원작과의 차이점은 스토리라인이 훨씬 길게 설명되어 있고, 과정에서 나오는 디테일이 좀 더 ‘병맛’스럽다. 웹툰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캐릭터들은 작품 안에서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다. 캐스팅도 내가 생각했던 그림과 싱크로율 100%”라고 말했다.
이현이, 이진혁, 이수민, 정상훈./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이현이, 이진혁, 이수민, 정상훈./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정상훈은 소녀감성에 파워 블로거인 아빠 정과장 역을 맡았다. 정상훈은 “정과장은 직급도 과장이지만 이름도 진짜 과장”이라고 소개하며 “가족 내에서는 서열 4위지만, 웹상에선 깜찍이라는 닉네임으로 판매도 하고 소소하게 연재도 한다. 이런 캐릭터가 너무 신선하고 재밌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정상훈은 “억지로 웃기지 말고 배우들끼리 똘똘 뭉치자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이현이가 연기하는 엄마는 집안 서열 1위의 절대 권력자다. 이현이는 “정말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어느 정도냐면 가족들조차 엄마의 이름을 모른다. 마지막 회까지도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과거도 알 수가 없다. 말수가 없고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라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 이현이는 “시트콤 연기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건 웃음을 참는 거였다. 배우들끼리 호흡이 너무 좋아서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수민./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이수민./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이수민은 괴물 식욕과 체력을 가진 ‘인간 비글’ 정주리로 분한다. 이수민은 “실제 내 성격이랑 많이 닮아 있어 연기할 때 편했다”며 “잘 먹는 역할이라 일부로 살을 찌웠다”고 밝혔다.

기억 남는 장면을 묻자 이수민은 “가족들이랑 밥을 먹다 내가 오빠 정신(이진혁 분)을 잡으러 뛰어가는 장면이 있었는데, 뛰다가 실수로 대자로 넘어졌다. 당연히 감독님이 컷을 할 줄 알았는데 안하더라. 정상훈 선배도 왜 계속 연기 안 하냐고, 넘어진 데로 계속 하라고 했던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오 감독은 “생각보다 안 웃겨서 컷을 안 하고 보고 있었는데 그때서야 애드리브에서 웃음이 나오더라. 배우들과 같이 만들어나간다는 생각으로 연출에 임했다”고 답했다.
이진혁./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이진혁./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이진혁은 정주리 오빠 정신 역을 맡았다. 이진혁은 “게임, 피규어를 좋아하고 똑똑한데도 4차원 적인 모습들을 보이는 게 나와 닮았다고 생각했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로 따지면 90% 정도 비슷하다”고 말했다.
권현빈, 홍비라, 손세빈./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권현빈, 홍비라, 손세빈./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권현빈은 아이돌 그룹 리더 기영상, 홍비라는 재벌가 손녀 앨리스, 손세빈은 김비서 역을 맡았다. 권현빈은 “내가 배우들 중 제일 늦게 합류했다. 대본 리딩 하루 전에 감독님께 연락이 왔는데 내가 가장 날티 나게 생겨서 캐스팅 해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오 감독은 “세련되게 잘생겼다는 말이었다”며 웃었다.

홍비라는 “나는 정신을 짝사랑하는 역할”이라며 “도시적이고 차가운 이미지지만, 내면적으로는 사랑스럽고 엉뚱한 부분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말했다. 손세빈은 “김비서가 드라마 내에서 가장 정상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찍다 보니 그렇지만도 않더라. 연기를 하면서 내 속에 화가 많다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권현빈, 손세빈, 홍비라, 이수민, 오관진 감독, 이현이, 정상훈, 이진혁./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권현빈, 손세빈, 홍비라, 이수민, 오관진 감독, 이현이, 정상훈, 이진혁./사진제공='놓지마 정신줄'
‘놓지마 정신줄’ 만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정상훈은 “오랜만에 정통 시트콤의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민은 “누가 누구를 만나든 케미가 좋다. 그게 소소하게 웃기기도, 빵빵 터지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비라는 “캐릭터마다 놀라울 정도로 개성이 강하다. 매회 핵꿀잼 에피소드가 펼쳐진다”고 덧붙였다. 오 감독은 “B급 감성, 병맛 코드에 목말라 있던 시청자들에게 단비 같은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 한 회당 최소 다섯 번은 웃겨드리겠다”고 자신했다.

‘놓지마 정신줄’은 KT Seezn, JTBC 스튜디오, skyTV가 공동 제작했다. 오는 31일 오후 6시 Seezn에서 첫 공개되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JTBC에서는 오는 8월 6일부터 매주 목요일 밤 12시 10분 방송된다. NQQ에서는 8월 8일부터 매주 토요일 새벽 1시 30분에 만날 수 있다. 유튜브에서는 8월 21일 오후 7시 Lululala Storylab(룰루랄라 스토리랩)에서 첫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