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훈, 황정음에 "나 이제 누나 동생 못할 것 같아" 고백
"호텔에서 하룻밤" 소원 쪽지의 정체 밝혀졌다
사진= KBS '그놈이 그놈이다' 방송 화면.
사진= KBS '그놈이 그놈이다' 방송 화면.


KBS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의 로맨스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그놈이 그놈이다’ 7회에서는 황정음(서현주 역)에게 전생 기억을 떠올리게 한 윤현민(황지우 역)과 그에 대한 감정이 깊어진 것을 깨달은 서지훈(박도겸 역)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앞서 김선희(최명길 분)는 응급실에 입원한 서현주(황정음 분)와 곁을 지키는 황지우(윤현민 분)를 목격하고 울분을 터뜨렸다. 과거 함께 대학을 다녔던 강진호와 황지우가 닮았다고 느끼고 있던 터. 그를 빼앗은 송민주마저 서현주와 닮은 모습이자 지난 세월의 설움이 북받쳐 오른 것.

이날 방송에서는 서현주를 서로 간호하려 하는 두 남자의 신경전이 펼쳐졌다. 황지우는 그녀 곁에서 밤새 자리를 지켰고, 박도겸(서지훈 분) 역시 수술 결과를 기다리며 뜬눈으로 밤을 지샜다. 황지우는 병실에 업무 환경을 차렸고, 박도겸은 일정을 미루는 등 치열한 접전이 이어지자 결국 서현주가 두 사람을 병실에서 내쫓아 웃음을 유발했다.

김선희는 병원에서 산책하는 서현주와 황지우에게 접근, 얼굴을 가까이서 확인 후 송민주와 똑 닮은 모습이자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송민주에 대한 정보를 찾던 중 황지우도 그녀를 수소문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했다.

또한 박도겸은 병문안을 다녀온 한서윤(조우리 분)을 통해 황지우가 서현주를 잘 챙겨주고 있다는 소식에 심란한 감정을 드러냈다. 걱정되는 마음에 죽을 챙겨갔지만 이미 황지우가 건네준 도시락을 발견, 애써 밝은 척 그녀를 챙겼다.

이어 박도겸은 서현주에게 충격 고백을 했다. 수술 후 깨어나는 동안 황지우가 곁을 지킨 것을 알고 어느새 깊어져 버린 마음을 깨달아버린 것. 박도겸은 “이제부턴 누나 동생 못할 것 같아, 미안해”라며 직진 연하남의 한 방을 날려 앞으로의 로맨스 향방을 궁금케 했다.

방송 말미에는 황지우가 서현주에게 보냈던 소원 쪽지의 정체가 밝혀졌다. 과거 경찰에 쫓기던 강진호와 송민주는 한서호텔 뒤편에 숨었고, 새어 나오는 재즈음악을 들으며 꼭 다시 와서 춤추자고 약속을 했다. 황지우는 호텔로 초대한 서현주에게 전생에서의 음악을 들려줬고, 서현주는 다시 전생의 기억을 마주했다.

여기에 서현주가 황지우와 스킨십 할 때마다 떠오르는 전생의 기억을 확인하고자 “우리 키스 한 번만 해보면 안 될까요”라며 다가가 또 한 번의 ‘심쿵’ 엔딩이 탄생해 향후 전개에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