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환상 팀워크 자랑
서현우 "의외성 열어두고 연기중"
장희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악의 꽃' 스틸컷/ 사진=tvN 제공
'악의 꽃' 스틸컷/ 사진=tvN 제공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의 장희진, 서현우가 배우들 간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예고하면서 그 비결인 팀워크를 자랑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이준기(백희성 역), 문채원(차지원 역)이 선보일 농도 짙은 서스펜스 멜로와 함께 장희진(도해수 역), 서현우(김무진 역)가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연기 결로 중무장해 네 배우의 연기 시너지를 기대케 하고 있다.

극 중 특수분장사 도해수 역을 맡은 장희진은 “이준기 씨와는 두 번째 호흡이라 반가웠다. 맡은 캐릭터와는 다르게 평소에 워낙 밝고 유쾌해서 함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하지만 극 중에서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로 찾아뵐 것 같다.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이에 두 배우가 극 중에서 어떻게 만나게 될지 궁금증이 모인다.

이어 “문채원 씨와는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됐는데 감정 몰입도가 굉장히 좋다. 덕분에 새로운 연기 시너지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강력계 형사 차지원과 얽히고설킬 이야기에도 주목하게 만들고 있다.

특종을 쫓는 기자 김무진 역을 맡은 서현우는 극에 긴장감과 유쾌함을 불어넣는 완급조절자의 역할을 담보한 만큼 백희성, 차지원 사이를 오가며 활약할 예정이다.

그는 ”이준기 형과는 이미 대본리딩 때부터 호흡이 잘 맞았다. 오히려 그것들이 현장에서 그대로 굳혀질까봐 서로 의외성을 열어두고 느껴지는 대로 해보자고 했다. 근데 정말 유연한 리액션들을 보여주셔서 그 때와 또 다른 호흡과 표현이 찾아지더라“라며 감탄해 두 배우의 조합이 더욱 기다려진다.

또한 “문채원 씨는 중심을 잘 잡아준다. 씬 전체를 보고 서두르지 않고 잘 끌고 가줘서 자칫 제가 호흡이 빠르거나 처질 때, 과하거나 덜할 때 그 기준이 돼주는 듬직한 배우”라고 훈훈한 팀워크를 뽐냈다.

이처럼 믿고 보는 네 배우의 연기 앙상블이 기대되는 가운데 장희진과 서현우가 맡은 도해수, 김무진 역시 인물관계도 속에서 과거 ‘첫사랑’으로 이어진 사이임이 밝혀져 이 관계에도 추리 촉이 세워지고 있다.

얽히고설킨 인연의 실타래 속 어떤 비밀과 진실이 웅크리고 있을지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 사이에 조각난 퍼즐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악의 꽃’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