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트레인', 26일 방송
윤시윤X경수진, 의문의 죽임 당한 윤복인 발견
예측불가한 반전에 몰입도 'UP'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 방송화면. /사진=OCN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 방송화면. /사진=OCN


배우 윤시윤과 경수진이 의문의 죽임을 당한 윤복인에게서 연쇄살인범의 표식을 발견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에서다.

지난 26일 방송된 ‘트레인’ 6회에서 서도원(윤시윤 분)은 실종된 피해자 집 근처에서 도망친 김진우(김동영 분)를 찾아 나섰다.

수색하던 중 서도원은 A세계에서 자신을 따랐던 막내 형사와 똑같은 외양의 B세계 김진우에게 목이 졸리는 피습을 당했다. 김진우는 서도원에 “너만 아니었으면 지금도 우리 할머니는 살아있었을 것”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하지만 서도원은 실종자가 A세계에서 시체로 발견된 만큼, 피해자들 사망 추정 당시 복역 중이었던 김진우는 범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A세계와 달리 B세계에서는 어린 시절 김진우가 전과자가 됐음을 알게 됐다. 이어 한서경(경수진 분) 손목에 자해 흔적을 보면서 자신이 없던 세계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 사이 김진우는 동전을 몰래 집어삼키는 괴상한 행동에 이어 경찰의 목을 조르는 범행을 벌인 후 유치장을 벗어났다. 서도원은 실종자를 죽이지 않았는데도 김진우가 불을 지른 점, 실종자가 사라진 날 육절기를 구입한 점을 되짚었다.

서도원은 애초에 실종 사건과 김진우의 사건은 별개라고 추론했다. 그는 “나한테 소중한 걸 건드리면 반드시 되갚아줘야 된다”는 김진우의 분노 섞인 말을 떠올리고는 따로 노리는 타깃이 있음을 간파했다.

한서경도 김진우의 진짜 타깃을 찾아내기 위해 불에 탄 그의 집을 탐색했다. 한서경은 그을린 신문 조각들 사이에서 타깃에 대한 단서를 찾는 데 성공했다. 또한 김진우의 트럭에 놓인 카메라에서 고급 단독주택 전경, 마당, 집 안 구석구석을 찍어놓은 사진들을 발견했다. 한서경은 왠지 낯익은 주택 풍경에 눈빛이 흔들렸다.

이후 서도원은 김진우의 할머니가 1년 전 재개발 강제 철거 과정에서 용역들에게 떠밀리면서 목숨을 잃었고, 재개발 시행사 이름이 ‘건형 개발’인 점을 알아냈다. 그는 김진우가 ‘건형 개발’ 대표에게 복수하기 위해 조경회사에 취직했고, 집주인이 실종돼 경찰들이 찾아오자 범행 계획을 들킬까 봐 집에 방화를 저질렀다고 확신했다.

결국 김진우 타깃을 알게 된 서도원은 다급하게 ‘건형 개발’ 대표 집으로 향했다. 그리고 김진우가 잠들어있던 대표에게 칼을 내리꽂으려던 순간, 서도원이 나타나 그의 손을 붙들었다. 두 사람은 칼을 사이에 둔 채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서도원이 위기에 처한 순간, 김진우는 우재혁(조완기 분)이 쏜 총에 맞아 쓰러지며 붙잡혔다. 바로 그때 현장에 도착한 한서경이 침대의 이불을 걷어내자 이미 끔찍한 모습으로 죽어있는 한서경의 계모 조영란(윤복인 분)의 얼굴이 드러났다.

한서경은 조영란의 목에 12년 전 ‘무경역 주택 살인사건’ 당시 없어졌던 친어머니 패물이 걸려있는 것을 보고는 경악했다. 서도원도 시체에서 한서경 어머니의 패물을 하나씩 남기는 연쇄살인범만의 표식을 알아채고는 충격에 빠졌다. 베일에 싸여있던 살인 사건이 조금씩 수면 위로 드러난 순간이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서경이 계모가 피해자가 됐다니! 진심 소름!!”, “오늘도 역시나 역대급 엔딩!”, “B세계 인물들 한 명씩 등장할 때마다 매번 충격이네”, “진짜 핵꿀잼입니다. 다음 주까지 어찌 기다리나!”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트레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