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하 '한다다') 조미령이 거짓말로 천호진을 속였고, 이민정·이상엽 커플과 이초희·이상이 커플이 서로의 연애를 들키며 스토리가 무르익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한다다'는 송영달(천호진 분)과 홍연홍(조미령 분)이 잘못된 남매 상봉으로 답답한 전개를 펼쳤다.

앞서 홍연홍은 송영달과 강초연(이정은 분)이 남매임을 알고, 의도적으로 그에게 접근해 충격을 안겼다. 강초연에게서 가족사진과 칫솔을 빼돌린 뒤 송영달과 부딪히는 척하며, 가족사진을 흘린 것. 그가 떨어뜨린 가족사진을 보고 충격에 휩싸인 송영달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벅차오르는 감정에 휩싸여 몸을 떠는 송영달과는 달리 홍연홍은 "늘 맞겠지 맞겠지 하면서 실망한 게 한두 번이 아니에요"라고 침착하게 말하며 유전자 검사를 할 것을 요구했고, 강초연의 물품에서 슬쩍 빼 온 칫솔을 들이밀어 보는 이들을 탄식케 만들었다.

유전자 검사 결과 일치가 나온 후, 송영달은 시장 한복판에서 홍연홍을 끌어안고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을 쏟아내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어린 시절 잃어버린 동생을 만나자 올인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휴일이 없던 장사를 쉬면서 홍연홍을 보필, 그의 빚을 모두 갚아줬다. 어쩔 수 없던 이별로 인해 채워주지 못했던, 가족의 부재를 채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그의 모습에선 애틋한 가족애(愛)가 느껴져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아릿하게 만들었다.

송나희(이민정 분), 윤규진(이상엽 분), 송다희(이초희 분), 윤재석(이상이 분)의 사자대면은 웃음을 유발하며 토요일 밤을 유쾌하게 물들였다. 송나희와 윤규진은 과거 윤재석의 소개팅 현장에 들이닥친 여자와 윤규진이 세미나에 간 줄 알고 집에 초대했던 여자가 모두 송다희임을 알게 된 것. 당황한 두 사람은 각자의 동생을 끌고 집으로 향했고, 서둘러 헤어질 것을 종용했다.

특히 윤규진은 일부러 엄마 최윤정(김보연 분)과 저녁 약속을 잡는 것은 물론 식사 자리에서 윤재석의 여자친구의 이야기를 꺼내는 등 송다희와의 연애를 방해하려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풀리지 않을 것만 같던 송준선(오대환 분), 성현경(임정은 분) 부부의 관계가 청신호를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물들였다. 액션 연기를 그만두고 곁에서 가족들을 지킬 것을 다짐하는 송준선에게 성현경이 "자기 꿈 잃고 빈 껍데기 된 사람 나도 데리고 살고 싶지 않아"라며 그가 액션을 해도 재결합할 의지가 있음을 솔직하게 전했다.

방송 말미에는 송다희와 윤재석이 손을 잡고 한가로이 여유를 즐기던 송나희와 윤규진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네 사람은 당혹스럽다는 듯 서로를 번갈아 바라보며 엔딩을 맞이, 다음 회를 향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