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와 팽팽한 신경전
능청 연기력 '쇼통의 여왕'
굴욕 당하고 분노 열연
'출사표' 배해선 / 사진 = KBS 영상 캡처
'출사표' 배해선 / 사진 = KBS 영상 캡처


'출사표' 배해선이 굴욕을 당하고 분노를 터뜨렸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 연출 황승기 최연수, 이하 '출사표')에서 여성 구청장 원소정 역으로 분한 배해선이 극 중 나나(구세라 역)와 팽팽한 신경전으로 방송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22일 방송된 7회에서 원소정은 구세라에게 굴욕을 당하고 뒷목을 잡았다. 그녀는 정의동 골프연습장 체험 프로그램이라며 골프공을 앞에 두고 선 구세라가 자신을 향해 골프채를 휘두르자 우스꽝스럽게 재빨리 몸을 숙이는 굴욕적인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원소정과 구세라의 대치 모드가 점점 더 심화됐고, 원소정은 끝내 자존심을 굽히고 조맹덕(안내상 분)을 찾아가 "구세라 파면할 수 없냐"고 말하며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갔다.

뿐만 아니라 원소정은 그동안 본인이 민원을 무시했던 정의동 골프연습장 피해자인 헬멧 할머니의 퇴원 당일, 할머니를 찾아가 무릎을 꿇고 손을 잡으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등 또 한 번 '쇼통의 여왕'다운 면모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배해선은 이렇듯 욕망 가득한 이중적인 모습의 원소정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듯한 자연스러운 열연으로 극에 풍성함을 극대화하고 있다. 이에 그녀가 앞으로 남은 방송에서 얼마나 더 업그레이드된 캐릭터 착붙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이 쏠린다.

한편,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8회는 2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