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설레면서 부담 돼"
"대본 받을 때부터 어려웠다"
"퍼즐 같은 이야기 완성시키려 고민"
'악의꽃' 배우 이준기/ 사진=tvN 제공
'악의꽃' 배우 이준기/ 사진=tvN 제공


배우 이준기가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김철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가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그린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호흡을 맞췄던 이준기와 문채원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은다.

이준기는 극 중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금속공예가 백희성으로 분한다.

그는 첫 방송을 앞두고 "작품으로는 2년 만에 복귀하는 거라 설레고 부담감도 있다"면서 "이번 작품은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배우로서 퍼즐과도 같은 이야기를 완성시킬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한편으론 즐기고 있다. 사랑, 아픔, 믿음, 배반의 이야기를 즐겨줬으면 좋겠다. 나 역시도 기대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내가 가장의 모습과 부부의 멜로, 진실을 감추려는 인간의 집요한 모습을 한 번에 담을 수 있는 그릇이 될까라는 걱정을 했는데 문채원이 도전해봐도 좋을 것 같다고 해줬다"면서 "이후 감독님을 뵙고서 '충분히 새로운 시도가 될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듣고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악의 꽃'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