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애정이 많이 들어간 작품"
"김철규 감독·이준기 함께 하고 싶었어"
"장르물과 멜로의 조합이 조화로웠다"
'악의꽃' 배우 문채원/ 사진=tvN 제공
'악의꽃' 배우 문채원/ 사진=tvN 제공


배우 문채원이 2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김철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가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그린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호흡을 맞췄던 이준기와 문채원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은다.

문채원은 극 중 강력계 형사 차지원 역을 맡아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을 연쇄살인마로 의심하게 되는 복잡미묘한 심리 묘사에 도전한다.

'계룡선녀전'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문채원은 "몇 년 만에 하고 싶고, 마음에 드는 드라마를 만났다"며 "함께 작업을 하고 싶었던 김철규 감독님, 이준기 배우와 다시 호흡을 맞춰서 더욱 최선을 다 하고 있다. 애정이 많이 들어간 작품이다. 끝까지 마무리를 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때 그때 일상 생활에서 어떤 경험을 하고 마음가짐에 따라 선택하는 드라마의 결이 달라지는데 '악의 꽃'은 워낙 취향에 맞았다. 이런 드라마의 결을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문채원은 "아주 전통적인 멜로를 선호하는 편인데 요즘엔 하나의 장르로 승부를 거는 드라마보다는 여러 장르가 혼합된 드라마가 많다"며 "장르물과 멜로의 조합이 자연스럽고 조화로워서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악의 꽃'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