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몰입도 UP'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황정음이 KBS2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믿고 보는 로코퀸'의 저력을 과시했다.

황정음은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비혼주의자 서현주로 변신해 부모님의 압박에도 비혼을 사수하며 새로운 웹툰 사업도 척척해 나가는 모습으로 보여 '워너비 우먼'으로 등극했다. 또한 곤란한 상황이 와도 기죽지 않고 할 말 다 하는 멋쁨 가득한 모습과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여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 정통 멜로 등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캐릭터 변신에 성공한 황정음은 첫 등장부터 서현주와 높은 싱크로율을 뽐내며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자신의 커리어를 위해 무엇이든지 할 것 같지만 갑질 상사에게는 사이다 폭격으로 응수하고 불합리한 상황 앞에서는 소신 발언을 하며 걸크러시 매력을 뽐낸 것.

또한 황지우(윤현민 분)를 게이로 착각한 후 박도겸(서지훈 분)을 지키기 위해 헛다리 짚는 모습마저 귀엽게 그려냈다. 비혼을 선언한 서현주에게 선우제약 대표 황지우의 직진 대시와 친동생 같은 박도겸의 깜짝 고백을 받고 관계를 지키려고 혼자서 고군분투하는 서현주의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표현하며 캐릭터에 오롯이 녹아들었다.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황정음과 다른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도 빼놓을 수 없다. 극중 여자 친구들과 찐우정을 뽐내며 결혼, 연애에 대한 고민을 현실적으로 그려 공감을 샀으며, 결혼을 장려하는 부모님으로부터 비혼을 사수하기 위해 티키타카 하는 모습, 원하지 않았지만 눈앞에 펼쳐진 윤현민과 서지훈과의 삼각 로맨스 상황에서도 특급 케미를 발산하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황정음은 불합리한 상황 앞에서는 사이다 발언을 할 수 있는 강단 있고 소신을 갖춘 모습의 '캐릭터 착붙 연기'를 뽐냈다. 황정음의 찰떡 매력에 서현주의 전생에 얽힌 비혼 스토리에 더해져 시청자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황정음 연기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현주의 비혼 사수는 성공하나요?!", "황정음 덕분에 지루할 틈이 없다. 찰진 연기와 매력에 풍덩", "드라마 보면서 입덕하는 건 오랜만! 황정음표 사이다로 이번 여름도 쿨하게", "일도 잘하고 결혼에 대해 소신도 있는 캐릭터 너무 반갑다! 다음 주도 너무 기대된다" 등 반응을 보냈다.

황정음이 출연하는 '그놈이 그놈이다'는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