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감정선 깊고 복잡한 역할"
"캐릭터에 몰입하려고 노력중"
"너무 앞서지도, 느리지도 않게 표현"
'악의 꽃' 문채원 스틸컷/ 사진=tvN 제공
'악의 꽃' 문채원 스틸컷/ 사진=tvN 제공


배우 문채원이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을 통해 섬세한 열연을 예고하고 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그린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문채원은 극 중 차지원 역을 맡아 강력계 형사로서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을 연쇄살인마로 의심하게 되는 복잡미묘한 심리 묘사에 도전한다. 이에 “차지원은 사랑과 의심이라는 양극단에 서있는 인물이다. 그만큼 감정선은 깊고 복잡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는 그의 말은 어느 때보다 섬세하고 농도 짙게 그려질 감정 표현을 기대케 한다.

또한 이러한 캐릭터의 복합적인 심리를 표현하기 위해 “매회 대본 안에서 느낄 수 있는 지원이의 감정에 충실하려고 한다. ‘이럴 때 지원이라면 어떤 선택을 내릴까?’ 혹은 ‘지원이라면 어떻게 생각할까?’ 등 그의 입장에서 고민하며, 캐릭터에 몰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지원’이라는 인물과 동화돼 그의 입장을 더욱 공감도 높게 그려내기 위해 연구, 고민하고 있음이 엿보이는 대목.

뿐만 아니라 문채원은 “대본 속 장면을 보고 떠올린 느낌들을 시청자분들에게도 잘 전해드리고 싶어 타이밍적인 부분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며 “지원을 둘러싼 상황과 그 안에서의 행동이나 감정을 발현해야 하는 순간과 이러한 부분들을 시청자분들이 느낄 수 있는 순간이 잘 맞는 타이밍을 포착하려고 한다. 그래서 배우로서 너무 앞서가지도, 너무 느리지도 않게 표현하기 위해 집중을 기울이고 있다”고 이번 ‘악의 꽃’에서의 연기 포인트를 함께 밝혔다.

이에 남편 앞에서만큼은 무장해제되던 형사 차지원이 어떤 사건을 계기로 남편에게 의심을 품게 됐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를 사랑한다면’이라는 혹독한 질문에 닿았을 때 어떤 선택을 내리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을 차지원의 입장에 이입시키며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만들어 더욱 애틋하고 쫄깃한 서스펜스 멜로가 기다려지고 있다.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 등 믿고 보는 배우들과 ‘자백’, ‘마더’, ‘공항 가는 길’의 김철규 감독이 의기투합한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