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천호진X이정은 '남매 상봉' 불발
시청률 자체 최고 33.7% 기록
'한 번 다녀왔습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한 번 다녀왔습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한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과 이정은의 '남매 상봉'이 불발되며 탄식을 자아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9일 방송된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67, 68회는 전국 기준 각각 30.4%, 33.7%를 기록,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호진(송영달), 이정은(강초연), 조미령(홍연홍)의 관계가 얽히고설키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앞서 홍연홍은 송영달과 강초연이 남매임을 알아차리고 큰 충격에 빠졌다. 송영달이 떨어트린 지갑에서 강초연이 고이 간직한 가족사진을 발견했기 때문. 깊은 고민에 빠졌던 그녀는 이내 송영달이 '상인회 회장'이라는 사실을 떠올렸고, 빚 때문에 자신을 위협하는 건달들이 무서워 그를 속이기로 결심,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 긴장감을 높였다.

강초연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시장 상인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를 입힐 수 없다는 마음에 시장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더욱이 가게 보증금을 정리해 홍연홍을 쫓는 건달들에게 건네는 강초연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강초연이 떠난다는 소식을 들은 송영달은 아쉬운 마음에 김밥집으로 향했고, 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그런 그에게 강초연은 "회장님은 좀 다르셨다. 살면서 제가 처음 만난 힘이 되는 친구, 아니 오라버니 같은 분이셨어다. 잊지 않겠다"라며 씁쓸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이렇듯 계속해 엇갈리는 두 사람의 마음은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배가 시켰다.

한편, 비밀연애를 이어가던 송나희(이민정)와 윤규진(이상엽), 송다희(이초희)와 윤재석(이상이)도 한차례 고비를 맞이해 긴장감을 드높였다. 군대에 간다는 지원(찬희)을 터미널까지 데려다 주던 다희, 재석 커플이 여행을 떠나려던 나희, 규진 커플과 맞닥뜨린 것. 당황스러운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네 사람의 모습은 이들의 관계가 심상치 않은 국면으로 접어들 것임을 암시했다.

그런가 하면 송준선(오대환), 성현경(임정은) 부부의 관계도 변화, 둘째 딸 송서진(안서연)이 함묵증을 이겨내 눈물을 자아냈다. 그간 함묵증으로 인해 말을 하지 못했던 딸 송서진이 엄마 성현경이 앓아눕자 아빠 송준선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가 아프다"라며 울부짖은 것. 이는 항상 해맑게 웃기만 해 '방글이'라는 별명까지 붙여졌던 송서진이 처음으로 감정을 터트린 장면이기에 더욱 아프게 다가왔다.

방송 말미에는 홍연홍이 송영달의 동생인 척, 접근하는 모습이 그려져서 시청자들을 탄식케 했다. 강초연의 가족사진을 몰래 빼돌린 홍연홍은 김밥집 식구들이 모두 시장을 떠난 뒤 홀로 시장을 찾았고, 이후 송영달과 부딪히는 척하며 가족사진을 바닥에 흘린 것. 사진을 주운 뒤 혼란스러워하는 송영달과 아무렇지 않게 "제 유일한 가족사진인데"라며 말을 건네는 그의 모습이 교차, 역대급 엔딩을 탄생시켰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