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데이트 포착
김지석 고백에 응답할까
"종영 D-2, 끝까지 함께 해달라"
'가족입니다' 한예리 김지석 / 사진 = tvN 제공
'가족입니다' 한예리 김지석 / 사진 = tvN 제공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한예리, 김지석의 오랜 우정에 달콤한 설렘이 찾아온다.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극본 김은정 연출 권영일) 측은 최종회를 이틀 앞둔 19일, 김은희(한예리 분)와 박찬혁(김지석 분)의 달달한 공원 데이트를 공개했다. 박찬혁의 거침없는 직진에 한예리가 응답할지, 15년의 세월을 돌아 새로운 페이지를 열 수 있을지 남은 2회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가족입니다'는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펼쳐가고 있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상처를 보듬으며 안정을 찾아가던 가족은 또 한 번 폭풍과 마주했다. 과거에 대한 후회를 딛고 내일을 만들어나가던 김상식(정진영 분)은 수술 이후 심정지가 찾아오며 생사를 가늠할 수 없는 위기에 처했고, 막내 김지우(신재하 분)는 인사도 없이 가족을 떠나 외국행을 선택했다. 김은희를 향한 박찬혁의 고백으로 15년 '찐사친' 관계에도 변화가 찾아왔다. 서로의 비밀과 상처를 마주하며 성장해온 이들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가족의 마지막 행보에 관심이 뜨겁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평온하고 따스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김은희와 박찬혁의 모습이 설렘을 자아낸다. 박찬혁의 등에 기대고 앉아 여유롭게 책을 읽는 김은희의 표정에 어렴풋한 미소가 어려있다. 박찬혁은 김은희가 불편해하지 않게 기꺼이 등을 내어준다. 지긋이 서로를 바라보는 김은희와 박찬혁의 표정은 15년의 세월만큼 닮아있다. 두 사람은 당연하고 편안한 거리감 속에서도 설렘을 숨기지 못한다. 이어진 사진 속 김은희가 던진 말에 당황한 박찬혁의 모습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김은희는 그의 고백에 어떤 응답을 할 것인지 이목이 쏠린다.

15년을 함께 해온 '찐사친' 김은희와 박찬혁은 관계의 변곡점에 놓여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있어 절대 잃고 싶지 않은 존재다. 감정의 각성은 김은희의 것이었다가 박찬혁의 것이 되기도 했지만, 입 밖으로 꺼낸 적 없기에 쌍방임을 서로는 몰랐다. 4년의 공백을 거쳐 다시 친구가 된 김은희와 박찬혁에게 각성의 순간이 찾아왔다. 김은희가 감정을 애써 잡으며 단단하고 담백한 친구로 선을 그을 때, 박찬혁은 한 번도 꺼내지 않았던 아픔을 털어놓으며 그 선을 훌쩍 넘었다. 박찬혁의 고백에 대한 김은희의 답은 "자존감을 먼저 추스르고 고백에 대해 생각해보겠다"는 것. 아직은 친구지만 살짝 스친 손이 신경 쓰이고, 맞잡은 손에 떨리는 마음을 숨길 수 없는 김은희와 박찬혁. 두 사람이 선택한 관계는 어떤 모습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가족입니다' 제작진은 "가족의 아픔을 들여다보며 '나'를 돌아보고 타인과의 관계도 한층 성숙해진 김은희의 선택을 지켜봐 달라"며 "다름을 인정하고 변화하기 시작한 이들이 완성해나갈 '가족'은 어떤 모습일지,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들의 마지막 여정을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15회는 20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