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 지창욱 10년 전부터 짝사랑했다
최고 시청률 9.5%+ 동시간대 1위
'편의점 샛별이'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편의점 샛별이'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지창욱을 향한 김유정의 10년 짝사랑이 밝혀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편의점 샛별이' 10회에서는 최대현(지창욱 분)과 정샛별(김유정 분)의 10년 전부터 시작된 인연이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두근두근 설렘으로 물들였다. 이날 방송은 수도권 가구 시청률 8.7%(2부, 닐슨코리아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은 9.5%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이어갔다. 2049 시청률은 4.6%를 기록했다.

정샛별은 평소와 달라 보이는 최대현이 신경 쓰였다. 최대현 앞에선 티를 내지 않고 툴툴댔지만 좋아하는 마음은 여전했던 것. 정샛별은 힘없이 축 처진 채 편의점 일을 하는 최대현을 멀리서 바라보며 “나 없다고 계속 밤을 새워서 저러나?”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샛별은 몰랐지만, 사실 최대현은 유연주(한선화 분)와의 이별로 힘든 상태였다. 최대현은 유연주가 자신을 속인 것에 화가 났고, 신뢰가 깨진 데 이어 더 큰 마음의 상처까지 받게 됐다. 유연주를 만나러 간 곳에서 그 집 운전기사를 하던 아빠 최용필(이병준 분)과 마주하게 된 것. 자신의 가족까지 이용했다는 것에 최대현은 “헤어지는 건 헤어지는 건데 뭘 더 증명하고 싶어서 이렇게 하는건데?”라며 유연주에게서 돌아섰다.

정샛별은 뒤늦게 최대현의 이별 소식을 듣게 됐다. 그리고 마음 정리를 하러 바닷가를 갔다는 최대현의 소식을 들은 후 바로 그가 있는 곳으로 갔다. 이미 만취한 최대현은 정샛별 앞에서 울먹이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고, 술주정을 부리며 쓰러져 잠들었다. 정샛별은 그런 최대현을 보며 “내가 미쳤지. 이런 사람을 10년 짝사랑 하다니”라고 말하면서도 그가 귀여운 듯 미소 지었다.

이어 최대현과 정샛별의 10년 전부터 시작된 인연이 밝혀져 아련한 설렘을 더했다. 정샛별은 취해 잠든 최대현에게 “내가 언제부터 점장님 좋아한 줄 아세요?”라고 속삭이며 옛 기억을 떠올렸다. 어릴 적 체육관에서 첫 눈에 반한 최대현과의 만남이었다. 최대현은 다칠 뻔한 정샛별을 구해줬고, 정샛별은 그 기억을 오랫동안 품고 있었다. 최대현은 3년 전 정샛별을 처음 만났다 생각하고 있지만, 정샛별의 짝사랑은 10년 전부터 시작된 것이었다.

잠든 최대현을 바라보는 정샛별의 눈빛에선 꿀이 뚝뚝 떨어졌다. 정샛별은 “그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잊은 적 없어요. 점장님은 기억 못하죠? 내가 평생 못 잊게 만들거에요”라고 당찬 고백을 했다. 그 순간 자고 있던 최대현이 정샛별의 손목을 끌어당겼다. 최대현의 품에 안기는 정샛별의 모습이 ‘심쿵 엔딩’을 장식했다.

‘편의점 샛별이’ 11회는 오는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