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 능청 열연
웃음 포인트 '활약'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우아한 친구들' 김성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우아한 친구들' 김성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김성오가 능청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에서는 김성오가 소심하지만 애교 넘치는 남편 형우로 시선을 모았다.

이날 형우는 아내 경자(김혜은 분)의 말에 어쩔 수 없다는 듯 요가를 따라 해 등장부터 미소를 유발했다. 특히 몰입한 경자와 달리 대충 따라 하다 그만두는 그의 모습은 현실 부부의 분위기를 풍겼다. 이내 전화벨이 울리자 그는 핑곗거리를 찾은 듯 신나게 받아 뭇 남편들의 공감까지 끌어냈다.

이어 전화를 받은 형우는 갑작스러운 상업 영화 연출 제안에 세상 밝은 얼굴로 기쁜 마음을 표출 했다. 이어 요가 후 미팅 자리에 입고 갈 양복을 사러 가자는 경자의 말에는 없던 요가 열정까지 불태우며 집중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든든한 아내의 지원과 함께 들뜬 마음으로 미팅에 참석한 형우는 꿈을 저당잡은 채 안하무인 한 태도로 일관하는 영화사 대표의 말에 수긍할 수밖에 없어 시청자들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심지어 대표의 거친 손길에 뜯겨버린 양복을 바라만 보는 그의 표정은 쓰린 마음을 짐작게 했다.

이렇듯 김성오는 소심하지만 애교 넘치는 형우로 완벽히 분하며 브라운관 '미소유발러'로 활약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그의 능청스러운 열연은 캐릭터의 매력을더욱 돋보이게 했다.

또한 김성오는 걸크러쉬 경자와 찰떡 호흡을 선보이며 현실 부부 케미를 완성시킨 것은 물론 인생의 하프타임을 지나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웃음까지 선사했다.

한편, '우아한 친구들'은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