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서지혜, 거듭된 시련 극복 후 해피엔딩
지훈-손나은-예지원-박호산, 각자의 행복을 찾아나섰다
사진=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 화면.
사진=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 화면.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가 설렘과 행복으로 꽉 찬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14일 방송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최종회에서는 서지혜(우도희 역)가 송승헌(김해경 역)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이며 달콤한 로맨스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장면이 담겼다. 사업 파트너로 함께 하게 된 이지훈(정재혁 역)과 손나은(진노을 역)은 자신의 행복을 찾아 나서기 시작했고, 오랜 기다림 끝에 재회한 예지원(남아영 역)과 박호산(키에누 역) 또한 미래를 약속했다.

김해경(송승헌 분)은 우도희(서지혜 분)의 어머니 전성자(윤복인 분)를 찾아가 교제 사실을 밝혔지만, 전성자는 앞선 연애에서 전 연인들에게 매몰차게 차였던 도희의 과거를 낱낱이 알고 있는 해경을 탐탁지 않게 생각했다. 그러나 우도희는 “알고 모르고보다 중요한 건, 그럼에도 같이 있고 싶은 게 제일 중요한 거지”라고 토로, 자신의 마음에 대한 확신을 가지며 달콤한 사랑을 이어나갔다.

어느덧 1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모두가 조금씩 변화를 맞이하기 시작했다. 특히 김해경은 오랜 노력을 쏟아부은 듯 전성자와 한결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단둘이 단란하게 식사를 하는가 하면 결혼 제안을 승낙하지 않는 우도희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것. 전성자는 “(도희는) 뭘 잘났다고 튕겨 튕기길”이라며 교제를 반대하던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태도를 보여 그 사이 한층 더 단단해진 ‘해경-도희 커플’의 관계를 보여줬다

새로운 콘텐츠 제작에 나선 진노을(손나은 분)은 치료를 마치고 돌아온 정재혁(이지훈 분)에게 동업을 제안, 두 사람 모두 과거의 아픔에서 벗어나 스스로의 행복을 위한 발돋움을 시작했다.

예전처럼 편의점 앞에 앉아 있는 키에누(박호산 분)를 만난 김해경과 우도희는 비밀리에 그와 남아영(예지원 분)을 레스토랑으로 초대해 두 사람의 재회를 이끌어냈다. 일 년의 기다림 끝에 만난 키에누와 남아영은 애틋한 눈빛을 주고 받으며 설렘 가득한 자리를 함께 했다. 곧이어 하얀 드레스와 양복차림으로 등장한 두 사람은 2NBOX의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인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며 아름다운 결말을 맞이했다.

최종회 엔딩 장면 역시 달콤한 여운을 남겼다. 첫 만남의 순간처럼 ‘컵밥’을 함께 먹던 김해경은 우도희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내가 너한테 저녁 같이 먹자고 한 일이 내가 살면서 가장 잘한 일인 것 같아”라고 진심을 전했고, “나랑 매일 저녁 같이 먹자. 이제 그만 넘어와”라며 프러포즈했다. 우도희 또한 같은 마음인 듯 그를 받아들여 두근거리는 설렘 가득한 엔딩을 장식했다.

이날 방송된 ‘저녁같이 드실래요’ 최종회는 최고 시청률 4.9%를 기록했다. 전국 가구 시청률은 4.3%를 나타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