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가 밝힌 '십시일반'을 선택 이유
"대본 읽는 내내 연기하는 내 모습 그려져"
'십시일반' 오나라 "연기 즐기는 방법 배워"
'십시일반' 오나라 / 사진제공=MBC
'십시일반' 오나라 / 사진제공=MBC


'십시일반' 오나라가 청양고추처럼 중독적인 매력을 예고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은 유명 화가의 집에 모인 아홉 명의 사람들이 그의 재산을 두고 펼치는 두뇌싸움을 담은 드라마다. 블랙 코미디 추리극이라는 신선한 장르로 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화가의 과거 내연녀 지혜 역으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보여줄 배우 오나라에게 '십시일반'에 대해 물어봤다.

◆ "대본 읽는 내내 연기하는 내 모습 그려져"

'믿고 보는 배우'로 떠오른 오나라. 이에 오나라의 선택만으로도 '십시일반'을 기다리는 팬들이 많다. 그렇다면 오나라가 이번 작품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오나라는 "대본을 읽는 내내 대본 너머로 내가 '지혜'를 연기하는 모습이 투영돼 보였다"며 "그만큼 작품이 재미있고, 캐릭터들이 입체적으로 통통 튀는 것 같았다. 촬영하면서 즐거울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 "지혜는 '청양고추'같은 캐릭터"

오나라가 연기하는 지혜는 과거 잘 나갔던 모델로, 화가의 과거 내연녀이기도 하다. 아이를 낳은 뒤 화가가 보내주는 양육비로 화려한 생활을 이어나갔지만, 천성이 허술해 사기도 여러 번 당했다. 돈을 향한 탐욕을 품고 있지만, 왠지 모를 사랑스러움에 마냥 미워할 수만은 없는 인물이다.
'십시일반' 오나라 / 사진제공=MBC
'십시일반' 오나라 / 사진제공=MBC
이토록 복합적인 캐릭터를 연기하는 오나라에게 지혜란 어떤 인물인지 묻자 "내가 생각하는 지혜는 '청양고추'같이 존재감이 확실한 캐릭터"라고 재치 있는 답변을 내놓으며 "매워서 거친 말(?)을 뱉으면서도 계속 찾게되는 청양고추처럼 지혜의 중독되는 매력에 여러분도 빠져들 것"이라고 예고했다.

◆ "그 어느 작품보다 즐기며 연기하는 오나라 볼 수 있을 것"

작품마다 새로운 매력을 선보여온 팔색조 같은 배우 오나라. 이번 '십시일반'을 통해서는 그의 어떤 매력을 볼 수 있을까. 이에 대해 오나라는 "그동안 배우 오나라하면 '열심히'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었다면, '십시일반'을 통해 '즐기는'이라는 수식어가 추가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 앞에 '즐기는'이라는 수식어를 추가한 이유로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언급하며 "현장에서 끊임없이 용기를 주시고, 믿어주시고, 마음껏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감독님, 촬영 감독님, 작가님 등 모든 스태프분들이 보내준 '에너지 갑옷'을 입고 촬영에 임했다. 그 어느 작품보다 신나게 즐기며 연기하는 배우 '오나라'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청양고추처럼 중독적인 오나라의 새로운 변신은 오는 22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십시일반'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