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주, 김주헌에게 "얼굴이 딸린다"
박진주, 솔직당당 유승재 캐릭터 찰떡소화
'사이코지만 괜찮아' 박진주./사진제공=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박진주./사진제공=tvN


배우 박진주가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상상이상’의 아트디렉터 유승재(박진주 분)는 대표 이상인(김주헌 분)에게 남주리(박규영 분)간호사의 뒷조사를 한 서류를 꺼냈다.

이어 승재는 서류를 읽으며 상인에게 주리의 집 옥탑에 강태(김수현 분)가 하숙 중이라고 알렸다. 이에 왠지 모를 불안감이 든 상인은 승재에게 강태랑 자기를 비교하면 누가 더 낫냐고 물었고, 승재는 기대하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상인에게 "결정적 하나가 좀 딸리는데"라고 말했다. 곧이어 승재는 그 결정적 하나가 뭔지 궁금해 하는 상인에게 "이거요. 얼굴"이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하며 손으로 얼굴을 휘휘 터는 동작을 취했다.

박진주는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솔직한 성격의 유승재를 입체감 있게 연기해 극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대표 상인과의 친구 같은 갑을 케미를 설득력 있게 표현해내며 작품에서 강한 존재를 발휘하고 있는 박진주가 출연 중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