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제작발표회
송지효, 상대배우 손호준 극찬
"애드리브도 잘해, 덕분에 수월했다"
'우리 사랑했을까' 배우 송지효/ 사진=JTBC 제공
'우리 사랑했을까' 배우 송지효/ 사진=JTBC 제공


배우 송지효가 함께 호흡을 맞춘 동료 배우 손호준을 극찬했다. 8일 오후 열린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를 그린다. 배우 송지효를 향한 네 명의 남자 배우들이 구애를 펼칠 예정이다.

송지효는 딸을 위해 꿈과 사랑을 멀리한 싱글맘 노애정으로 분한다. 손호준은 나쁜데 끌리는 잘나가는 스타작가 오대오 역을 맡았다.

이날 두 사람은 서로의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손호준은 송지효와 함께한 소감을 묻자 "워낙 모든 배우에게 잘 맞춰준다"며 "너무 편하고 감사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송지효도 "대오와 애정이 되게 많이 싸우는데 싸우면서 정이 들고 있다"며 "대오는 과거와 현재의 감정을 느끼게 해주는 인물이고, 애증의 대상인데 이 역할을 손호준이 해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손호준이 애드리브도 잘한다"며 "덕분에 우려했던 장면도 수월하게 넘어갔고, 생각했던 것보다 더 재밌게 살려서 찍은 것도 많다"고 칭찬했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오늘(8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