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유상, '인간증명' 영인 役
장유상 "문소리 선배 연기 보며 울컥"
배우 장유상, 김의석 감독./사진=텐아시아DB
배우 장유상, 김의석 감독./사진=텐아시아DB


배우 장유상이 문소리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SF8’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SF8’은 한국영화감독조합에 소속된 8명의 감독이 각각 근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어 완성한 프로젝트. 그동안 다양하게 시도되어오지 못했던 한국형 SF 장르의 지평을 열고, 드라마와 영화의 경계를 허물어 더 다양한 콘텐츠의 시대로 나아가는 도화선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의석 감독의 인간증명은 아들과 결합된 안드로이드가 아들의 영혼을 죽였다고 의심하는 엄마(문소리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 감독은 최승자 시인의 시에서 생존 증명이라는 구절을 봤다. 그걸 변형해서 제목을 지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인간증명이라고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유상은 아들의 영혼을 죽였다고 의심받는 사이보그화 인간 영인 역을 맡았다. 문소리와의 호흡을 묻자 장유상은 처음에는 대선배님이라 무섭기도 하고 긴장도 됐는데, 선배님께서 너무 따뜻하게 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했다. 선배님의 연기를 보면서 나도 울컥하고 소름끼치는 순간들이 많았다. 값진 경험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