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제작발표회
김민준 "작품 위해 전신 태닝"
"강인함 표현하고 싶었다"
'우리 사랑했을까' 배우 김민준/ 사진=JTBC 제공
'우리 사랑했을까' 배우 김민준/ 사진=JTBC 제공


배우 김민준이 새 작품을 위해 전신 태닝을 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열린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를 그린다. 배우 송지효를 향한 네 명의 남자 배우들이 구애를 펼칠 예정이다.

김민준은 섹시한데 무서운 나인캐피탈 대표 구파도를 연기한다.

이날 그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배우 입장에서 가장 기분 좋은 게 감독님의 러브콜인 것 같다. 연락이 와서 반가웠고 지금 시기에 꼭 한 번 도전하고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를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을 위해 노력한 게 있냐는 질문에 김민준은 "겉모습도 중요하고 약간의 노출신이 있어서 전신 태닝을 했다"며 "그런데 다른 남자 배우들의 피부톤이 까만 편이라 티가 안 났다"고 웃었다.

이어 "구파도가 갖고 있는 강인함이 있어서 운동도 병행했다"며 "상처 받고 힘든 사람이 의지하고 싶은 거대한 성 같은 강인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오늘(8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