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수업' 나성미에서 '샛별이' 황금비로
불법조건 만남 리더→고등학생 이미지 변신
연극 넘어 드라마 무대에서 종횡무진 활약
배우 서예화/ 사진=넷플릭스, SBS 제공
배우 서예화/ 사진=넷플릭스, SBS 제공


배우 서예화가 극과 극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웃음을 책임지고 있는 서예화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극 중 김유정의 단짝 친구이자 발광여고 이사장 딸 ‘황금비’ 역을 맡은 그는 22세 성인이 되어서도 고등학교를 다닌다는 독특한 설정 속 캐릭터가 지닌 톡톡 튀는 매력을 보여주며 첫 등장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특히 유쾌하면서도 사이다 같은 대사를 맛깔스럽게 소화하는 서예화의 모습은 방송 초반부터 큰 화제를 낳으며, ‘편의점 샛별이’ 웃음 치트키로 자리 잡았다. 더불어 단짝 정샛별(김유정 분)을 포함한 주변 인물들과의 티키타카 케미는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며 등장만으로 즐거움을 안겨주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지금과 180도 다른 이전 작품 속 서예화의 이미지 변신이 화제다. 그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의 ‘나성미’ 캐릭터를 연기한 주인공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극 중 서예화가 분한 성미는 불법 조건만남 그룹의 리더로, 짧은 등장이었음에도 거칠고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인간수업’ 속 성미가 ‘편의점 샛별이’ 금비와 동일 인물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시청자들은 “그 사람이 그 사람이었어?”라는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180도 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준 서예화에 대한 찬사를 이어갔다.

연극계에서 믿고 보는 배우로 정평이 나있는 서예화는 2018년 드라마 ‘무법 변호사’를 통해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성공적인 안방극장 데뷔를 치렀다. 이후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도 톡톡 튀는 매력을 보여주며 새로운 개성파 배우의 등장을 알렸다.

이처럼 오랜 연극 무대 경험을 통해 다져진 연기 내공과 대체불가한 자신만의 매력으로 드라마에서도 ‘믿고 보는 배우’로 성장한 배우 서예화. 앞으로 ‘편의점 샛별이’에서 그가 보여줄 활약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다양한 무대 속 다재다능함을 보여줄 그에게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