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이 그놈이다' 제작발표회
황정음, 로코 복귀 소감
"이 나이에 할 수 있어 감사"
"훈훈한 배우들과 함께해 행복"
배우 황정음/ 사진=KBS2 제공
배우 황정음/ 사진=KBS2 제공


'로코퀸' 배우 황정음이 로맨틱 코미디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최윤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음, 윤현민, 서지훈, 최명길, 조우리가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세 번에 걸친 전생의 '그놈' 때문에 비혼 주의자가 되어버린 철벽녀의 비혼 사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비혼이라는 요즘 시대 트렌드를 반영한 주제와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조합으로 큰 기대를 모은다.

극 중 황정음은 능력 있는 웹툰 기획팀장이자 비혼 주의자 서현주로 분한다.

이날 황정음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올해 37세인데 로맨틱 코미디가 들어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단 마음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구성이 특이했다. 기존 황정음의 로코에서 조금 더 진화되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대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선 "바라만 봐도 미소가 지어지는 배우들"이라면서 "윤현민은 장난꾸러기고, 서지훈은 너무 착하다. 재밌고 착한 동생들과 함께해서 좋았다"고 밝혔다.

둘 중 한 명을 택해달란 요청에 그는 "월수금은 윤현민, 화목토는 서지훈을 만나고 일요일은 잠깐 쉴 것"이라면서 "상상만 해도 행복하다"며 웃었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