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한계 없는 매력 발산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별명 콜렉터
#쌈샛별 #욱샛별 #꿀샛별 #먹샛별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 사진=SBS 방송 캡처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 사진=SBS 방송 캡처


배우 김유정이 한계 없는 매력으로 별명 부자에 등극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매운맛 알바생'으로 불리는 김유정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모습들로 매 회 별명들을 갱신해가고 있다.

화려한 싸움 실력과 함께 드라마의 포문을 연 정샛별 역의 김유정. 시작부터 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기며 시청자들의 두 눈을 단번에 사로 잡은 동시에 매 회 캐릭터의 다양한 특성을 정확히 살리며 '쌈샛별', '욱샛별', '꿀샛별' 등 수많은 별명을 수집하며 별명 부자로 등극했다.

첫 장면부터 후줄근한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불량 학생들을 차례대로 제압하며 전에 없던 첫 등장을 선보인 정샛별. 뿐만 아니라 종로 신성점 편의점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면 지구 끝까지 따라갈 듯한 기세로 쫓아가 나쁜 학생들에게 참 교육을 시키는 동네 지킴이로 맹활약 하며 '쌈샛별'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또한 자신의 마음도 모르고 자꾸만 눈치 없이 행동하는 최대현(지창욱 분) 때문에 이따금 욱하는 마음이 생기는 정샛별. 취한 최대현을 얌전히 편의점 창고 소파에 눕혔지만 "고마워 연주씨…"라고 말하는 최대현 때문에 또 한번 욱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몰래 최대현을 때리는 모습들로 인해 '욱샛별'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하지만 정샛별은 이래나 저래나 고운 최대현을 항상 꿀 뚝뚝 떨어지는 눈길로 바라보는가 하면, 아무도 없는 편의점에서 홀로 막춤을 추고 있는 최대현의 영상을 보며 사랑스러운 듯 바라보는 등 '꿀샛별'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기도 했다.

이외에도 단골 유치를 위해 강아지에게 뽀뽀하며 '뽀샛별', 운세 어플을 맹신하는 샛별에게 '운샛별', 편의점 음식들을 맛깔나게 먹으며 보는 이들의 식욕을 돋구는 '먹샛별' 등 김유정의 다채로운 연기에 귀엽고 재미있는 별명들을 붙여주며 드라마를 시청하는 또 다른 재미를 부여하고 있다.

한계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별명 부자에 등극한 김유정이 출연하는 '편의점 샛별이'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