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X서지혜, 본격 '으른' 로맨스
송승헌-서지혜, 서로에게 거침없이 직진
이지훈 진짜 정체는?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서지혜의 로맨스가 달아오른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서지혜의 로맨스가 달아오른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송승헌과 서지혜의 설렘 가득한 로맨스가 뜨겁게 달아오르는 한편, 이지훈의 정체가 조금씩 드러난다.

지난 19~20회 방송에서는 본격적으로 함께 인터넷 방송을 촬영하게 된 김해경(송승헌 분), 우도희(서지혜 분), 정재혁(이지훈 분), 진노을(손나은 분)이 살벌하게 맞부딪히기 시작했다. 방송 말미에는 생방송 중 정재혁이 딸기 케이크를 입에 넣으려 하자, 우도희가 온몸을 날리는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 벌어져 궁금증을 더했다.

29일 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21~22회 예고 영상에서는 "이렇게 끝날 사이가 아니라니까, 보면 몰라?" "몇 년을 사귀었다더니, 거의 십 년 산 부부같던데"라며 우도희와 정재혁의 관계를 의심하는 직원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에 김해경이 신경이 쓰이는 듯 술을 연거푸 들이켜, 우도희와의 사내 비밀연애에 적신호가 켜졌음을 암시했다.

김해경은 "정 기자랑 우 PD 관계 알고 있던 거 같은데, 나도 알고 있었어. 근데 그런 걸로 뭐 해볼 생각 하지마"라며 진노을에게 단호하게 경고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김해경의 차가운 태도에도 진노을은 개의치 않는 표정을 지어 물불 가리지 않는 첫사랑의 애정 공세가 끝나지 않을 것을 예고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정재혁과 키에누가 맞대면한 순간에 시선이 집중된다. "누군가를 증오하는 마음을 정리해야 돼서"라는 키에누의 목소리에 이어, 놀란 듯 가방까지 내던지며 도망치는 정재혁의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 사이에 숨겨진 사연이 무엇인지, 싸한 분위기를 풍기는 정재혁의 진짜 정체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네 사람의 사각 로맨스는 29일 밤 9시 3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