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X김유정, 존 트라볼타X우만 서먼으로 변신
또 다시 '흥 폭발', 편의점서 춤 배틀 예고
'편의점 샛별이' 예고/ 사진=SBS 제공
'편의점 샛별이' 예고/ 사진=SBS 제공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의 지창욱, 김유정이 영화 ‘펄프 픽션’의 커플 댄스 명장면을 재현한다.

‘편의점 샛별이’가 ‘코믹 맛집’ 탄생을 알리며 더운 여름 밤 안방극장을 시원한 웃음으로 물들이고 있다. 그 중에서도 허당 점장 최대현(지창욱 분)과 똘끼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의 환상 케미는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지난 2회 엔딩에 등장한 최대현, 정샛별의 ‘랜선 커플 댄스’는 방송 후 많은 화제를 모았다. CCTV 영상에 담긴 서로의 모습 보며 춤을 추는 최대현, 정샛별의 모습이 알콩달콩 설렘을 자아낸 것. 아무도 없는 편의점 안에서 막춤을 추는 최대현과 그를 따라 추는 정샛별의 모습이 귀엽고 사랑스러웠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오늘(26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최대현과 정샛별의 또 다른 댄스 파티를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에는 영화 ‘펄프 픽션’의 커플 댄스 패러디를 예고하며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지창욱과 김유정은 ‘펄프 픽션’의 존 트라볼타와 우만 서먼으로 변신한 모습이다. 두 사람은 손가락으로 브이(V)를 치켜든 채 영화 속 포인트 안무를 소화하는가 하면,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둠칫둠칫 춤을 추는 등 흥을 폭발시키고 있다. 또 무아지경 댄스에 빠진 이들의 모습, 그리고 이들이 춤을 추는 배경이 편의점이라는 것이 웃음을 유발한다.

이 장면을 위해 지창욱과 김유정은 댄스 스쿨에서 포인트 안무를 배우는 등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촬영 전 긴장을 감추지 못하던 두 배우는 촬영이 시작되자 댄스 본능을 꺼내며 현장을 흥으로 물들였다고. 숨겨왔던 끼를 분출한 두 배우의 열연과 함께 ‘펄프 픽션’ 커플 댄스 장면은 과연 어떻게 새롭게 탄생했을지, 3회 방송이 더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편의점 샛별이’ 3회는 오늘(2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