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우 감독, 제작발표회 참석
"지창욱, 너무 망가져서 내가 걱정"
"김유정, 대본보다 훨씬 매력있게 표현"
'편의점 샛별이' 배우 지창욱(왼쪽부터) 김유정, 이명우 감독/ 사진=SBS 제공
'편의점 샛별이' 배우 지창욱(왼쪽부터) 김유정, 이명우 감독/ 사진=SBS 제공


이명우 감독이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들의 열정에 감탄했다. 19일 오후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이명우 감독과 배우 지창욱, 김유정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편의점 샛별이'는 훈남 점장 최대현(지창욱 분)과 4차원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 드라마다. '펀치', '귓속말', '열혈 사제'를 연출한 이명우 감독의 신작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이명우 감독은 이날 지창욱과 김유정을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최대현 역할의 남자 배우는 무조건 잘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대한민국에서 잘생긴 배우들을 순서대로 세웠더니 맨 위에 지창욱이 있었다. 조심스럽게 연락했는데 연이 닿았다"고 말했다.

이어 "샛별이는 다소 거친 모습이 있는데 좌충우돌한 모습이 예쁘고 깜찍하다고 느껴지길 바랬고, 액션신을 소화할 수 있는 여배우를 찾았다"면서 "대역을 쓰면 앵글과 그림이 한정적인데 김유정은 거의 모든 신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어떤 와이어나 트릭 없이 직접 했다"고 치켜세웠다.

이 감독은 코믹 연기에 도전한 두 사람의 이미지도 걱정했다. 그는 "이렇게 팬덤이 두터운 배우들은 적정선에서 타협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지창욱은 처음에 1, 2부 가편집본을 보면서 '더 가야겠다'라고 먼저 제안했다"며 "이후 현장에선 '저렇게 가도 될까' 싶을 정도로 다음 작품을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몸을 아끼지 않고 캐릭터에 몰입하니까 연출자 입장에서 위로를 받으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유정에 대해서도 "망가지는 걸 두려워 하지 않아서 대본에 표현됐던 것 이상으로 더 매력적인 캐릭터가 완성됐다"고 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오늘(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