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신하균, 징계위원회 소집에 '충격'
'다크 모드' 신하균, 활기 찾은 이유는?
'영혼수선공' 신하균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영혼수선공' 신하균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영혼수선공' 신하균이 짠내 폭발 백수(?)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징계위원회에 회부당하며 의사로서 큰 위기를 맞은 신하균이 어떻게 이 난관을 헤쳐나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KBS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 측은 18일 '다크 모드' 이시준(신하균 분)의 백수(?) 일상을 담은 스틸 컷을 공개했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 마음처방극이다.

지난 25-26회 방송에서는 이시준이 나간호사(서은아 분)의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 팟캐스트 라이브를 진행, '태움 사건'을 전국적으로 알려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이 일이 화제가 되자 결국 병원장 조인혜(조경숙 분)가 피해자 간호사의 자살에 병원 책임이 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조인혜는 병원의 절차를 무시한 이시준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다시 한번 '다크 모드'를 장착한 이시준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징계위원회 소명 권리를 포기한 이시준에게 어떤 징계가 내려질지 궁금증이 쏠리는 상황. 그는 공허한 눈빛은 물론 무기력하게 침대에 누워 있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초조하게 한다.

하지만 곧 자리를 털고 일어난 이시준은 거리를 이곳저곳 활보하거나 핸드폰 속 무언가를 바라보며 행복한 미소를 짓는 등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어 안도감을 자아낸다. 과연 그가 '다크 모드'를 벗어 던지고 활기를 되찾게 된 계기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영혼수선공' 측은 "징계위원회 때문에 환자가 전부였던 이시준의 인생에 큰 위기가 닥쳤다"며 "이시준이 어떤 징계를 받게 될지, 이를 어떻게 극복하게 될지 관심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영혼수선공' 27-28회는 18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