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과거 윤지수(이보영 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전소니. /서예진 기자 yejin@
tvN 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과거 윤지수(이보영 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전소니. /서예진 기자 yejin@


tvN 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 출연한 배우 전소니가 손톱 멍 분장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전소니가 18일 오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화양연화'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전소니는 극 중 과거 윤지수 역으로 열연했다. 그가 연기한 윤지수는 연희대학교 음대 피아노과 93학번으로 부유한 집안에서 자라 철딱서니 없는 부잣집 공주님일 것 같지만, 당차고 씩씩하며 원하는 걸 위해 직진하는 인물이다.

지난달 2일 방영된 '화양연화'에서 윤지수는 한재현을 만나기 위해 그가 자주 가는 서점을 찾았다. 그는 한쪽에서 잠이 든 한재현을 발견하고는 옆으로 다가가 그의 얼굴을 쳐다봤다.

인기척에 잠이 깬 한재현은 윤지수의 머리 위로 쏟아지는 책들을 발견했다. 그는 윤지수를 대신해 책더미를 몸으로 막아섰다. 쏟아진 책들 사이로 손을 부딪친 윤지수의 손톱에는 자그마한 멍이 들었다.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예고편. /사진=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예고편. /사진=tvN
이날 전소니는 "내가 쓰는 아이라이너로 만든 분장이다. 지우기 아쉬워서 쉬는 날에도 계속 달고 다녔다"며 "지인들이 분장을 보고는 '손이 왜 그러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이어 "분장이라고 했더니 '장난치지 말라'고 했다. 다들 진짜인 줄 알고 깜짝 놀라더라"라며 "촬영하는 내내 분장을 달고 있다가 막상 지우려고 하니까 기분이 이상했다"고 덧붙였다.

'화양연화'는 지난 14일 4.5%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