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시원./ 사진제공=알스컴퍼니
배우 류시원./ 사진제공=알스컴퍼니


배우 류시원이 KBS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에 깜짝 등장한다.

류시원은 오늘(18일) 방송되는 '영혼수선공'에 출연, 극 중 중령으로 등장해 이시준(신하균 분)과 만나게 된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인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음처방극이다. 공백을 깬 류시원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우정 출연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혼수선공' 측은 "감독님이 류시원씨와 역할에 대해 먼저 논의했고, 정해룡 제작사 대표님과는 드라마 '웨딩'에서 감독과 연기자로 호흡을 맞췄던 오랜 인연으로 우정 출연이 성사되었다. 무엇보다 류시원씨가 '영혼수선공'의 팬임을 자청하며 출연료도 받지않고 출연에 흔쾌히 응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시원은 "정말 오랜만에 드라마 '영혼수선공'으로 여러분을 다시 찾아뵙게 되어 기쁘다. 오래 기다려주신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부담도 있지만 무엇보다 시청자 여러분을 다시 만난다는 마음에 설레인다"고 복귀 심정을 건넸다.

이어 "데뷔 후 우정 출연은 처음인데, 평소 유현기 감독님 작품의 팬으로서 우연히 사석에서 만나 출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좋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에 감사하며, 개인적으로도 '영혼수선공' 출연으로 특별한 치유를 받은 것 같다. 짧았지만 촬영현장에서 함께한 배우, 제작진 그리고 감독님과 작가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류시원은 한국과 일본에서 예정된 팬미팅과 라이브투어 활동을 준비중이며, '영혼수선공'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안방극장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