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오늘(16일) 종영
유인영, 허당기 넘치는 캐릭터 맡아
차갑고 도회적인 기존 이미지 탈피
'굿캐스팅' 출연한 배우 유인영/ 사진=SBS, WIP 제공
'굿캐스팅' 출연한 배우 유인영/ 사진=SBS, WIP 제공


배우 유인영이 16일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감사 인사를 건넸다. 극 중 임예은 역을 맡은 유인영이 애정 가득한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끈다.

유인영은 “'굿캐스팅'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면서 “멋진 감독님과 작가님, 선후배 배우님들, 그리고 현장에서 항상 애써주신 스태프분들이 계셨기에 함께 좋은 작품을 만들어갈 수 있었다”라며 팀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임예은이라는 캐릭터를 항상 애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많은 사랑을 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굿캐스팅'이 내게 더욱 값지고 의미 있는 작품으로 오래 기억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끝으로 유인영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우리 드라마를 시청하시면서 잠시나마 웃고, 힐링을 느끼셨기를 바란다. 그동안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유인영이 연기한 임예은은 특출난 두뇌 회전력과 트리플 A형의 소심함, 각종 실수를 유발하는 허당기와 가슴 저린 사연을 고루 갖춘 국정원 요원으로, 유인영은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임예은 캐릭터로의 연기 변신을 통해 차갑고 도회적이었던 기존의 이미지를 전환하는 데 성공했고, ‘러블리 뇌섹녀’, ‘악의 없는 유인영’ 등의 수식어를 이끌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유인영은 극의 전개와 함께 성장해가는 캐릭터의 내면을 안정적으로 그려 호평받았으며, 최근에는 보는 재미를 2배로 높이는 다채로운 패션 스타일링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처럼 새롭고 다양한 모습들을 선보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 유인영이 ‘굿캐스팅’ 최종화를 통해 완성할 임예은의 마지막 모습에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를 그렸다. 최종화는 오늘(16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