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사진제공=tvN
'화양연화'./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의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가 극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명장면과 명대사를 손꼽으며 따뜻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 최종회가 방송된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은 추억을 소환하는 1990년대의 감성, 서정적인 스토리와 주연 배우들의 호연, 감정선의 변화를 전달하는 섬세한 연출과 아름다운 영상미 등으로 호평 받았다.

회를 거듭할수록 몰입을 부르는 전개와 임팩트 강한 엔딩, 전율을 더하는 음악적 연출로 사랑받은 ‘화양연화’는 수많은 명장면과 명대사를 남겼다. 이에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 주연배우 4인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유지태는 1회 엔딩 장면인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의 재회 장면을 명장면으로 손꼽았다. 서로의 첫사랑이었던 두 사람이 오랜 시간이 흘러 다시 마주하며 서로를 알아보는 장면으로, 유지태는 이들의 러브스토리를 함축하는 듯한 대사 “찾았다, 윤지수”를 최고의 명대사로 손꼽기도 했다.

그는 “좋은 제작사, 좋은 감독님, 좋은 스태프들을 만나 행복한 시간이었고 이보영 씨와 연기하게 되어 영광이었다. 또한 재능 많고 예쁘고 잘생긴 박진영, 전소니 배우와의 만남도 무척 기뻤다. 첫사랑의 아련함, 우리 삶을 다시 한 번 회고하는 시간을 선물해준 작품의 모든 관계자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이보영은 극 중 윤지수의 대사 “계절이 딱 한 번이면 좋은데… 네 번이나 되니까, 그 네 번이 하나하나 다 예쁘고 설레니까… 계절이 늘 그 사람 손을 잡고 와”라는 대사가 가장 가슴에 남는다고 전했다. 이보영은 “현재의 한재현을 만나, 과거 자신의 모습을 생각하며 혼란스러워했던 지수의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또한 그 마음이 시적으로 표현되며 더욱 더 아릿한 감정을 전했다”라고 이 대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덧붙여 “저희 드라마가 추운 겨울에 시작해 이제 막 더워지는 계절에 막을 내리게 됐다. 촬영하는 동안 정말 좋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 정말 감사하다. 또한 좋은 스태프 분들과 다함께 고생했던 기억들이 떠오르면서 시간이 참 빨리 갔다는 생각이 들고, 아쉬움도 든다. 드라마 끝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는 메시지로 ‘화양연화’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진영은 현재의 두 남녀가 처음으로 교장실에서 마주한 1회 방송 장면이 가슴을 벅차오르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장면에서 한재현은 윤지수의 작은 습관만 보고도 그녀의 존재를 알아차리며 감정의 동요를 보였다. 박진영은 “가슴 벅차는 순간이었다. 또한 현재와 과거, ‘찾았다 윤지수’라는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과거에서는 풋풋하고 설레는 느낌이었다면, 현재는 절절하고 가슴 시리게 만드는 대사다”라며 세월이 흘러 첫사랑을 다시 만난 한재현의 감정 변화에도 깊은 공감을 드러냈다.

또한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함께해온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또한 선배, 동료 배우분들이 없었다면 ‘한재현’이 완성되지 못했을 것 같다. 드라마의 제목처럼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 언제나 함께하길 바란다”는 소감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전소니는 5회에서 극장 아래에서 비를 피하며 하늘을 바라보는 과거 한재현과 윤지수의 순간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전소니는 “따로 영화를 보고 마주친 순간의 설렘도 좋고, 앞일을 모른 채 ‘어떻게 해도 결국 다시 만나게 되는 사람들이 있대요. 우리가 꼭 그런 것 같아요’라고 굳게 믿는 지수의 확신이 늘 저를 행복하게 만든다”고 이 장면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전소니는 “제 삶에는 없었던 시간들을 지수로 살면서 경험할 수 있었고, 그래서 더 행복했다. 하나하나 설레고 강렬한 기억이었고, 모든 씬을 연기하면서 받았던 감정적 동요들이 오래 잊히지 않을 것 같다. 마음이 움직이는 인물을 연기할 수 있어 꿈같은 시간이었다”며 드라마와 ‘윤지수’ 캐릭터에 대한 깊은 사랑을 전했다. 덧붙여 “다가올 저의 계절도 지수의 손을 잡고 올 것 같다. 저희가 함께 만든 그 시절의 향수를 공감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진심이 담긴 종영 소감을 남겼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