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박시연 "악역-인간미 넘나드는 인물 표현하기 위해 노력"
'화양연화' 박시연 /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화양연화' 박시연 /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박시연이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시연은 지난 14일 종영한 '화양연화'에서 대기업 무남독녀 외동딸이자 한재현(유지태 분)의 아내 장서경 역으로 열연했다. 박시연은 "장서경으로 지내는 동안 내내 행복한 시간이었다. 애착을 갖고 연기한 만큼 장서경의 진정한 화양연화를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장서경은 자신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말과 행동을 가리지 않는 '악역' 같은 캐릭터이기도 하지만 그 안에 아픔과 외로움을 지닌 인간적인 캐릭터이기도 했다"며 "그래서 그 풍부한 감정들을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 덕분에 잘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비록 자신밖에 모르는 장서경이었지만 그 동안 관심과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 또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작품마다 독보적인 분위기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박시연은 '화양연화'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 내공을 선보이며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