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화면.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화면.


배우 이초희가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불킥’ 술주정부터 가슴 찡한 눈물 연기까지 소화했다.

이초희는 지난 14일 방송된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재석(이상이 분)에게 서운한 마음이 폭발해 주사를 부렸다.

다희는 호감을 표하던 재석이 데면데면한 데 이어 자신이 선물한 옷을 형 규진(이상엽 분)에게 줬다고 오해해 서운해 했다.

만취한 다희는 재석의 집에 찾아가 술주정을 하고 말았다. 다희는 “쪼잔하신 우리 사돈님 아니신가. 진짜 너무해”라고 소리쳤고 재석은 입을 틀어막았다.

기억이 돌아온 후 다희는 어쩔 줄 몰라 하며 지난밤의 대형 실수를 곱씹었다. 다희의 귀여운 주사는 이초희의 실감나는 연기가 더해지며 웃음을 자극했다.

이초희는 발버둥을 치거나 화장실에 누워 정신을 잃은 모습까지 실감나게 연기해 극적 재미를 높였다. 이초희의 생동감 넘치는 표정 연기가 다희의 주사 장면의 몰입도를 높였다.

속상한 마음에 혼자 포장마차에서 눈물을 훔치는 장면에서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장면은 이초희의 절절한 감정 연기가 더해져 다희, 재석 커플의 달달한 로맨스를 기대하는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이초희의 사랑스러운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 덕에 다희, 재석 커플의 로맨스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동안 자신의 마음을 몰랐던 다희가 재석이 다시 맞선을 본다는 사실을 알고 맞선 현장에 들이닥치며 두 사람의 관계 진전에 관심이 쏠린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