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오 출연' 영탁, 연기력 화제
누리꾼 "기대 안했는데 진짜 잘한다"
영탁 "감독님, 배우들이 도와주신 덕분"
가수 영탁/ 사진=MBC , 스튜디오HIM 제공
가수 영탁/ 사진=MBC , 스튜디오HIM 제공


가수 영탁이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을 통해 성공적인 배우 데뷔전을 치룬 소감을 밝혔다.

영탁은 지난 10일 방송된 ‘꼰대인턴’에 탁월한 마케팅 영업력을 보유한 차영석 과장 역으로 특별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포스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열찬 부장(박해진 분)이 자택 대기 명령을 받으면서 잠시 공석이 된 마케팅영업팀을 잠시 차영석 과장이 이끌게 된 것.

차영석은 마케팅영업팀으로 부임하자마자 가열찬의 자리를 차지하는가 하면,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는 언변과 클래스가 다른 업무능력을 뽐내며 마케팅팀원들을 긴장시켰다. 특히 자신의 환영 회식을 팀원들과 영상통화로 진행하는 등 남다른 캐릭터로 웃음을 자아냈다.
가수 영탁/ 사진=MBC , 스튜디오HIM 제공
가수 영탁/ 사진=MBC , 스튜디오HIM 제공
‘꼰대인턴’을 통해 첫 연기에 도전한 영탁은 이러한 차영석 캐릭터를 기대 이상으로 소화해냈다. 전혀 어색함 없는 대사처리와 수준급의 표정 연기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내가 왜 여기서 나와’로 개사해 부르면서 등장하는 신은 남성우 감독이 영탁을 위해 즉석에서 특별히 만든 장면이라는 후문이다.

영탁의 연기를 본 누리꾼들은 “기대 안했는데 연기 진짜 잘한다”, “배우라고 해도 손색없을 듯”, “다음 회에도 나오는 것 같은데 꼭 봐야지” 등의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영탁은 11일 뉴에라프로젝트를 통해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제가 드라마에 출연하는 날이 올 줄 몰랐는데 꿈만 같다. 남성우 감독님부터 박해진, 김응수님을 비롯한 배우 분들이 잘 도와주신 덕분에 잘 마칠 수 있었고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오늘(11일) 방송에서도 차영석 과장은 등장하니까 계속해서 ‘꼰대인턴’ 본방사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꼰대인턴’ 첫 번째 OST ‘꼰대라떼’ 가창에 이어 특별출연으로 수준급의 연기까지 펼친 영탁은 계속해서 다양한 분야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꼰대인턴’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