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고준, 설레는 눈빛
바라만 봐도 '달콤'
박병은, 귀여운 질투심 폭발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 고준 박병은 / 사진 = tvN 제공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 고준 박병은 / 사진 = tvN 제공


장나라, 고준, 박병은의 사랑이 엇갈리면서 이들의 삼각 로맨스가 절정으로 치달을 예정이다.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극본 노선재 연출 남기훈, 이하 '오마베') 측이 9, 10회 방송을 앞두고 장나라(장하리 역), 고준(한이상 역), 박병은(윤재영 역)의 불꽃 튀는 삼각 로맨스가 담긴 스틸을 공개해 놓칠 수 없는 재미를 예고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장하리, 한이상, 윤재영의 삼각 로맨스가 본격 가시화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윤재영은 여사친 장하리를 향한 사랑을 자각했고, 장하리는 한이상에게 진심을 깨달은 뒤 "이제 한이상씨 남자로만 보여요. 한이상씨 마음만 생각할 수 있을 때 대답해요. 안 그러면 나 놓쳐요"라며 직진했다. 반면 사랑의 아픔을 겪었던 한이상은 자신에게 다가오는 장하리를 밀어냈지만 계속해서 그녀에게 이끌리는 마음을 드러냈고 결국 장하리에게 "어쩌자고 이렇게 예쁩니까?"라는 고백과 함께 뜨겁게 키스하며 쌍방 그린라이트를 점등했다. 이렇듯 세 사람의 감정이 서로 다른 방향을 향하고 있어 로맨스 향방에 시청자의 촉각을 곤두세우게 만든 상황.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한층 짙어진 장나라, 고준, 박병은의 갈등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장나라와 고준은 설레는 눈빛 교환으로 연애 세포를 점화하고 있다. 퇴근 후 집 근처 맥주집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 바라만 봐도 입가에 미소가 절로 번지는 듯 서로를 향한 사랑스러운 눈빛에서 세상 달콤한 분위기가 묻어나 눈길을 끈다.

반면 두 사람을 지켜보는 박병은의 표정에서는 그간 읽히지 않던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애정 전투력을 레벨업시킨 박병은의 심상치 않은 자태인 것. 박병은은 두 눈을 부릅뜨고 두 사람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가 하면, 고준을 장나라의 집에 한 발자국도 들여놓지 못하게 철통 보안하며 귀여운 질투심을 폭발시키고 있어 그의 변화에 궁금증을 유발한다.

장나라 또한 박병은의 변화한 태도를 예상하지 못한 듯 당황스러운 기색이 역력하다. 과연 박병은이 이상하리 커플의 로맨스에 제동을 걸며 새로운 경우의 수를 만들어낼지 이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에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 마이 베이비' 제작진은 "장나라와 고준은 간질간질한 초여름 로맨스를 본격적으로 터트릴예정이다"라고 운을 뗀 뒤 "이 과정에서 전투력을 120%로 끌어올린 남사친 박병은이 여사친 장나라의 마음을 흔들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오 마이 베이비' 9회는 10일 밤 10시 5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