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X제이쓴, 사기꾼 보부상 부부로 카메오 출연
극의 활기 불어넣을 차진 연기
독보적인 존재감 발산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바람과 구름과 비'에 깜짝 출연한다. / 사진제공=TV조선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바람과 구름과 비'에 깜짝 출연한다.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이하 '바람구름비')에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출연해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바람구름비'가 배우들의 몰입도 높은 열연과 본격적으로 시작된 권력다툼으로 시청자들의 채널을 고정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바람구름비'에 카메오로 등장해 유쾌한 에너지로 극의 재미를 배가시킨다.

'바람구름비'는 운명을 읽는 이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드라마로,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라는 소재를 통해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내고 있다.

지난 9일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을 통해 '바람구름비' 카메오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사기꾼 보부상 부부로 변신해 거상 이덕윤(박준금 분)에게 호되게 혼나는 장면을 연기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낸 것.

'바람구름비'의 연출을 맡은 윤상호 감독의 미소를 불러일으키는 열연을 펼치는가 하면, '명불허전' 희쓴부부의 찰떡호흡을 과시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상호 감독은 홍현희의 차진 연기에 예정에 없던 최천중(박시후 분)과의 만남 장면까지 추가했다. 이에 '바람구름비'에서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바람구름비'는 장동김문일가에게 복수를 꿈꾸는 최천중의 본격적인 움직임이 시작돼 흥미진진함을 안기고 있다. 그는 흥선대원군의 이하응(전광렬 분)의 둘째 아들을 다음 왕좌의 주인공으로 지목, 조선 권력의 판도를 뒤흔들 예언으로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과연 최천중이 킹메이커로서 어떤 큰 그림을 그려나갈 것인지, 치열한 권력다툼 속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바람구름비'는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