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 화면.
사진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 화면.


송승헌과 서지혜, 손나은의 관계가 제대로 얽히기 시작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11, 12회에서는 서로에게 다가서는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서지혜 분)의 모습이 담겼다. 사업 파트너가 된 우도희와 진노을(손나은 분)의 아슬아슬한 인연까지 시작돼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졌다.

‘디너 메이트’로 한층 가까워진 관계가 된 김해경과 우도희는 함께 시간을 보낼수록 점차 거리를 좁혀가기 시작했다. 우도희는 그와 농도 짙은 스킨십 꿈꿨고, 김해경도 그녀를 떠올리며 계속해서 저녁 식사를 제안했다.

진노을은 우도희에게 김해경 섭외 조건을 내걸며 적극적으로 동업 제안에 나섰지만, ‘빚투’ 논란이 불거져 콘텐츠 제작 중단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우도희는 “병맛 B급, 그거 기본이 안 되면 안 통하는 거잖아요”라고 말하던 진노을에게 마음이 기울어 “끝까지 만들어요, 우리” 라며 손을 건네 묘한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빚투’로 인해 벼랑 끝에 놓인 진노을은 김해경에게 프로그램 출연을 간절히 부탁하기도 했다. 과연 김해경과 우도희가 진노을로 인해 서로의 진짜 정체를 알아차릴 수 있을지, 새롭게 얽히기 시작한 우도희와 진노을이 어떤 전개를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정재혁(이지훈 분)은 우도희의 거절에도 사무실은 물론 집 앞까지 찾아가며 계속해서 주변을 맴돌았다. 그러던 중 우도희의 집 앞에서 우연히 정재혁을 발견한 키에누(박호산 분)가 크게 당황해 두 사람의 숨겨진 관계에 대해 궁금증이 커진다.

방송 말미, 김해경과 우도희는 캠핑장으로 떠나 데이트 못지않은 화기애애한 시간을 이어갔다. 고기를 굽던 우도희의 옷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고, 김해경은 거침없이 불을 끄는 박력 넘치는 모습은 보였다.

하지만 아름다운 야경을 배경으로 식사를 하던 우도희는 김해경에게 디너 메이트 관계를 끝내자고 제안했다. 당황스러워하는 김해경에게 “선 넘었어요, 내가” 라며 깊어진 마음을 고백, 우연과 ‘썸’을 넘어선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이날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산다라박의 특별 출연으로 색다른 볼거리까지 전했다. 악플로 인한 거식증환자로 등장한 그는 연예인들의 숨겨둔 고충을 생생하게 그려내 몰입도를 더했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