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사진제공=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사진제공=KBS2


배우 이초희가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탁월한 연기력과 호감 가득한 매력으로 인기 급상승 중이다.

이초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가네 막내딸 다희로 사돈 관계였던 재석(이상이 분)과의 설레는 로맨스 연기를 펼치고 있다.

다희는 지난 7일 방송에서 재석의 고백을 받았지만 양 집안의 관계 때문에 애써 거절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재석의 고백 후 당황해 도망가거나 재석에 대한 마음을 부정한 채 거리를 두는 다희의 모습은 이초희의 정밀한 감정 연기로 명확하게 전달됐다.

재석에게 선 긋기를 한 후 어찌 할 바를 몰라 하며 아파하는 이초희의 연기는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다희는 재석의 응원과 배려로 파렴치한 막말을 퍼붓는 영훈(지일주 분)에게 당당하게 맞설 수 있게 됐다.

다희의 180도 달라진 모습과 여전히 재석을 애달프게 바라보는 표정은 막내 로맨스를 기대하게 했다.

이처럼 이초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큰 인기를 책임지는 막내 로맨스의 중심에 있다. 인물을 공감 가득하게 연기하는 이초희의 뛰어난 감정 표현과 호감 넘치는 매력이 막내 로맨스의 흥미를 확 끌어올렸다는 호평이다.

이초희는 현재 드라마에서 입고 나오는 의상이나 안경, 가방 등 패션 아이템이 온라인에서 높은 주목을 받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드라마 인기와 함께 배우로서 전환점을 맞은 이초희의 활약이 큰 기대를 모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