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찬원이 '꼰대인턴' 특별 출연을 소망했다.

28일 오후 서울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촬영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 직원으로 맞게 되는 남자의 지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 2018년 MBC 극본 최우수상 수상작이다. 지난 20일 방송을 시작한 ‘꼰대인턴’은 지난 27일 방송에서 수도권 가구 기준 1부 4.5%, 2부 7.0%를 기록하며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랐다. 특히 박해진이 강아지를 살리는 엔딩에서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8.3%까지 치솟았다.
가수 영탁./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영탁./서예진 기자 yejin@


기자 간담회 말미 ‘꼰대인턴’ OST를 부른 가수 영탁, 이찬원, 김희재가 깜짝 등장했다. 이찬원은 “오늘(28일) OST가 나왔다. 감격스럽다. 영탁 형이 드라마에 특별 출연했는데, 우리 어머니도 내가 드라마에 나오는 걸 보고 싶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재는 “OST에 처음으로 참여해 영광”이라며 “‘꼰대인턴’ 앞으로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