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기웅이 가수 영탁과의 친분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촬영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 직원으로 맞게 되는 남자의 지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 2018년 MBC 극본 최우수상 수상작이다. 지난 20일 방송을 시작한 ‘꼰대인턴’은 지난 27일 방송에서 수도권 가구 기준 1부 4.5%, 2부 7.0%를 기록하며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랐다. 특히 박해진이 강아지를 살리는 엔딩에서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8.3%까지 치솟았다.
가수 영탁, 배우 박기웅./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영탁, 배우 박기웅./서예진 기자 yejin@


‘꼰대인턴’은 갑을 역전이라는 흥미로운 콘셉트에, 능청과 코믹을 오가는 캐릭터들의 향연, ‘미스터트롯’ 트롯맨들이 선사하는 흥겨운 OST까지 시너지를 일으키며 뉴스 화제성 1위 드라마로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박기웅은 "OST를 불러 준 영탁 씨와는 고향 형 동생 사이로, 데뷔 전부터 알고 지냈다. 영탁 형은 가수를 꿈 꿨고, 나는 배우를 꿈 꿨는데 이 드라마를 통해 만나게 됐다. 며칠 전에 연락을 하면서 서로 뭉클해 하며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