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 강신일 틱 증상 원인 알았다
개인의 아픔→기관사 공황 장애 치료
정소민, 양엄마 모진 말에 '폭발'
'영혼수선공' 신하균이 강신일의 틱 장애에 대해 진단했다. / 사진=KBS2 '영혼수선공' 방송화면 캡처
'영혼수선공' 신하균이 강신일의 틱 장애에 대해 진단했다. / 사진=KBS2 '영혼수선공' 방송화면 캡처


KBS2 '영혼수선공'에서 괴짜 라뽀의사 신하균이 국회의원 강신일의 틱 증상에 '국민여러분'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는 처방을 하며 발병 원인을 알아냈다. 지하철 기관사들에게 열악한 환경 개선을 약속했으나, 이를 지키지 못한 죄책감이 마음의 짐이 돼 오래전 잠들어 있던 틱 증세를 깨운 것이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영혼수선공' 13-14회에서는 '라뽀 의사' 이시준(신하균 분)이 은강병원에 등장한 VIP환자 고상모(강신일 분) 의원의 틱 장애 발병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발 벗고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음처방극이다. 가장 가까운 존재인 가족과 연인으로부터 상처를 받아 마음의 병이 생긴 사연, 시의성을 담은 관음 장애 환자 에피소드 등 매회 다채로운 이야기를 통해 안방극장에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 청문회를 앞두고 틱 장애가 발병한 국회의원 상모의 이야기를 통해 개인이 가진 마음의 짐부터 홀로 어둠과 싸우는 기관사들의 공황 장애 증상까지 연결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우리가 몰랐던 사회 곳곳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짚어내 "지금 우리에게 딱인 이야기" "요즘 보기 드문 힐링 드라마"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시준은 고상모에게 "틱 이름을 '국민여러분'으로 하면 어떨까요? 의원님들이 제일 자주 하는 말이잖아요"라고 말한 뒤 습관역전훈련을 제안했다. 이를 통해 틱의 전조 증상을 민감하게 느끼고, 반대편 근육에 긴장감을 줘 틱 증세를 참아내도록 도왔다. 더불어 이시준은 고상모의 틱 증상의 원인을 심한 스트레스로 보고, 심리적 요인 찾기에 몰두했다.

이시준은 인동혁(태인호 분)을 통해 고상모가 지하철 기관사들에게 마음의 짐을 느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인동혁은 고상모의 부탁에 지하철 기관사 박종우(정지순 분)를 찾아가 어둠에서 숨이 막히는 공황 장애를 느끼는 이들의 사연을 들어봤다. 박종우로부터 한 달 전, 운행 중 공황 장애 때문에 세상을 떠난 기관사와 고 의원의 사연을 듣게 됐다.

고상모는 기관사들의 근무 환경을 개선을 약속했으나 이는 실현되지 않았다. 고상모는 안타깝게도 기관사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렸다. 이는 틱 증상의 원인이 됐다. 이시준은 "진짜 치료는 의원님만이 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라며 약물 치료로 틱 장애를 완화할 순 있지만 완전한 치료를 위해서는 고상모의 '셀프 치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우주(정소민 분)는 이시준에게 손 팔찌 선물을 받고 그에게 전이된 모습을 보였다. 한우주는 양엄마의 치킨집이 없어진 사실을 알고는 이시준에게 의지했지만, 이시준은 자신에게 전이된 우주를 대하기 조심스러워했다.

그 사이 한우주는 양엄마를 찾아갔지만, 문전박대당했다. 양엄마는 한우주를 향해 모진 말을 쏟아냈고, 한우주는 폭발해 양엄마의 가게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이 일로 한우주는 홀로 바닷가를 찾아 떠났고, 이시준은 그런 한우주를 찾아 나섰다.

한우주는 자신이 6살 때 입양 후 12살 때 파양된 사실을 고백했다. 다른 이들과 달리 자신의 상처를 묻지 않자, 한우주의 서운했던 마음이 스스르 녹았다. 이시준은 "살다 보면 어떻게 태어났는지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아요. 어떻게 살았느냐가 중요하지"라는 말로 양 엄마로부터 상처받은 한우주의 마음을 수선했다.

이시준을 향한 한우주의 마음이 더욱 커졌다. 한우주의 이런 모습을 걱정한 공지선(주민경 분)은 이시준이 지영원(박예진 분)의 소개로 한우주를 치료하게 된 사실을 알렸다. 곧장 지영원을 찾아가 "왜 절 이시준에게 소개한 거냐고요?"라고 따져 묻는 한우주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날 방송은 고 의원의 틱 장애를 소개하면서 개인의 마음의 짐을 들여다보고, 이와 연결된 사회적인 문제까지 조심스럽게 짚어냈다. 첫차를 몰기 위해 지하철 안에 마련된 쪽방에서 잠을 청하고, 좁고 어두운 터널 속을 몇 시간 동안을 혼자 전동차 운행으로 화장실도 못 가고 소변을 보는 등 우리가 자세히 알지 못했던 기관사들의 이야기로 뭉클함을 안겼다.

'영혼수선공' 15-16회는 28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