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표' 첫 대본 리딩 현장
나나·박성훈 등 주요 배우 참석
오는 7월 첫 방송
'출사표' 대본 리딩 현장/ 사진=KBS2 제공
'출사표' 대본 리딩 현장/ 사진=KBS2 제공


KBS2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7월 첫 방송되는 ‘출사표’는 민원왕 구세라가 구청에서 참견도 하고 항의도 하고 해결도 하고 연애도 하는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다. 신박한 캐릭터, 유쾌한 스토리가 어우러져 안방극장을 제대로 웃겨줄 코믹드라마를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출사표’의 활기찬 출격을 알린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현장에는 문현경 작가, 황승기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나나, 박성훈, 유다인, 안내상, 안길강, 배해선, 한준우, 장혜진 등 주요 역할을 맡은 배우들이 참석했다. 유쾌한 분위기 속 저마다 캐릭터에 몰입한 배우들의 열정으로, 첫 호흡이라는 사실이 무색할 만큼 훌륭한 대본 리딩이었다는 후문이다.

먼저 민원왕 불나방으로 변신한 나나가 돋보였다. 구세라는 가진 것은 없지만 할 말은 해야만 하는 성격의 인물. 나나는 말투, 표정 등 모든 면에서 솔직하고 역동적인 구세라 그 자체였다. 그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에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을 정도라고. 대본 리딩부터 모두를 반하게 한 나나의 인생 캐릭터 경신이 기대된다.

로맨틱 코미디 속 매력남의 진수를 예고한 박성훈도 기대를 더했다. 극중 박성훈은 원칙주의자 5급사무관 서공명 역을 맡았다. 그는 지적질 대마왕에 한없이 까칠하다가도 가끔 허당기를 보이며 설렘을 유발하는 매력남을 그려내 극중 구세라는 물론 TV 앞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것을 예고했다.

두 배우의 호흡은 매력적이었다. 대본 속 두 인물의 티키타카를 찰떡같은 호흡으로 표현한 것. 여기에 두 배우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가 맞물리며 몰입도는 치솟았다. 시청자를 웃기고 울리고 설레게까지 만들어 줄 ‘출사표’ 속 나나와 박성훈의 환상 케미가 기대된다.

이외에도 ‘출사표’에 생동감을 불어넣은 캐릭터의 향연, 이를 그릴 배우들의 활약도 놓칠 수 없다. 우선 안내상, 안길강, 배해선, 장혜진 등 명품 배우들은 묵직함과 코믹을 넘나들며 ‘출사표’에 탄탄함을 더했다. 나나, 박성훈과 함께 극에 젊은 에너지를 불어넣을 유다인, 한준우 등도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그야말로 세대 불문 캐릭터 맛집 드라마를 기대하게 했다.

드라마 ‘출사표’처럼 다이내믹한 매력이 철철 넘치는 대본 리딩 현장이었다. 배우들은 읽기만 해도 웃음이 빵빵 터지고, 감동에 설렘까지 가득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제작진 역시 유쾌함은 물론 디테일한 노력도 기울였다. 좌충우돌이지만 늘 굳센 주인공 구세라처럼, 최선을 다하는 배우와 제작진이 모인 만큼 ‘출사표’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출사표’는 ‘영혼수선공’ 후속으로 올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