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 중 박해진이 개발한 라면
6월 중 전국 마트서 판매
"가열찬 부장 도시락도 추진중"
PPL 새 전략 '눈길'
'꼰대인턴' 스틸컷/ 사진=MBC 제공
'꼰대인턴' 스틸컷/ 사진=MBC 제공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서 배우 박해진이 개발한 라면이 실제 제품으로 출시된다. 극 중 등장하는 신상라면이 오는 6월 전국 시판을 앞두고 있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 직원으로 맞이한 남자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 '꼰대'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세대와 세대 간의 어울림을 그리고 있어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을 기대케 하는 드라마다.

극 중 라면회사의 최고 실적을 자랑하는 가열찬(박해진 분) 부장은 인턴 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 분)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으면서 두 남자의 좌충우돌 복수기가 시작된다.

지난주 첫 방송된 '꼰대인턴'에서는 준수 식품의 캐릭터 핫닭이와 박해진을 모델로 한 인도 라면 CF가 공개돼 폭소만발을 일으키며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맛이 궁금하다"는 시청자들의 요청에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HIM 관계자는 "실제 핫닭이 표 라면이 개발돼 오는 6월 전국 판매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드라마 속 제품들이 실제로도 나오면서 'PPL 인듯, PPL 아닌, PPL 같은 PPL'을 선보인 '꼰대인턴' 팀은 시청자들의 '오감만족'에 도전한다. 실제 드라마 속 준수식품과 옹골식품은 라면회사로 자연스러운 PPL이 가능한 무대다. 타 드라마보다 깨알 PPL이 많지만, 시청자들은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라면에 이은 가열찬 부장 도시락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해 광고 제품의 새로운 활로가 될 예정이다.

그동안 작품에서는 PPL이 드라마 몰입을 방해하던 요소로도 작용했던 반면, '꼰대인턴'은 극 중 스토리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배우들의 연기력이 녹아들어 라면에도 관심이 집중되는 1석 2조의 효과를 누리고 있다는 평가다. PPL을 대중에게 자연스레 받아들이게 하는 대본, 연출력, 연기력 3박자가 제대로 맞은 드라마 속 제품들이 곧 실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가면서 영리한 드라마의 시너지가 완성됐다.

'꼰대인턴'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