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쌍갑포차' 제작발표회 개최
'군인' 육성재 깜짝 영상 편지
황정음 "걱정했는데 마음 놓여"
'쌍갑포차' 배우 최원영(왼쪽부터), 육성재, 황정음/사진=JTBC 제공
'쌍갑포차' 배우 최원영(왼쪽부터), 육성재, 황정음/사진=JTBC 제공


배우 황정음과 최원영, 이준혁이 군에 입대한 육성재를 응원했다. 18일 오후 열린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전창근 감독과 배우 황정음, 최원영, 이준혁, 정다은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2017년 대한민국 만화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배혜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여기에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 '더패키지'의 전창근 감독이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통쾌하고도 섬세한 연출로 드라마를 완성할 예정이다.

지난 11일 입대한 육성재는 극 중 쌍갑포차 알바생이자 갑을마트 고객상담실 직원 한강배로 변신한다.

이날 군 복무로 인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지 못한 배우 육성재는 영상 편지로 인사를 대신했다.

입대 전 촬영한 영상 속 육성재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아쉽게도 제작발표회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국방의 의무를 열심히 다하고 오겠다"며 "생중계 함께하는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 그럼 첫 방송때 뵙겠다"라고 말했다.

그의 깜짝 등장에 배우들은 일제히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황정음은 "촬영하느라 고생했는데 바로 입대한다는 얘기를 듣고 걱정했다"면서 "그래도 살도 오른 것 같고 건강하게 입대한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 꼭 본방사수하라"고 말했다.

최원영은 "촬영할 때도 입대 예정이었는데 날짜가 정확히 안 나왔다. 아마 급하게 (날짜가) 나와서 간 것 같다"라며 "입대 전 만나진 못 했고 밥 한끼 못 사줘서 미안하다고 휴가 나오면 꼭 사주겠다고 메시지를 남겼다"고 밝혔다.

이준혁도 육성재를 향해 "밥 잘 먹어야 된다. 선임병들 얘기 잘 듣고 후임들 잘 다스려라. 금방 끝날 거다. 빨리 나와서 술 한잔 하자. 화이팅"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쌍갑포차'는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