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둥이부터 사랑꾼 면모까지
변화무쌍 캐릭터 완벽 소화
'연기장인' 입증
'부부의 세계' 김영민./ 사진=JTBC 방송화면
'부부의 세계' 김영민./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김영민이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능글맞고 뻔뻔한 바람둥이부터 다정하고 자상한 면모의 사랑꾼의 모습까지 변화무쌍한 손제혁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명불허전 연기장인임을 입증했다.

극 중 김영민은 태오(박해준 분)의 친구이자 바람둥이 회계사 손제혁으로 열연했다. 극 초반 아내 앞에서도 바람기를 숨기지 않는 뻔뻔함과 태오에 대한 열등감으로 갈등을 일으키는가 하면, 태오의 아내 선우(김희애 분)를 마음에 품고 결국 하룻밤을 보내기까지 했다. 특히, 외도를 들키고도 뻔뻔하게 지루함이 싫다고 말하며 아내 예림(박선영 분)의 마음을 무시하는 태도로 일관해 시청자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예림에게 이혼 통보를 받은 제혁은 그제서야 아내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가랑비에 옷 젖듯 스며들었던 사랑이라는 걸 깨닫는다. 이후 제혁은 자신의 진심을 고백했다. 아내를 위해 요리를 했고 아플 때 곁을 지켰다. 함께 음악회도 가는 등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자신이 준 상처 때문에 힘들어하는 예림을 보면서 미안함과 죄책감, 안타까움을 복합적으로 담아내며 '역시 김영민'이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이처럼 변화하는 제혁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에 입체감을 불어넣은 김영민은 "그동안 '부부의 세계'를 많이 사랑해주고 응원해주셔서 감사 드린다. 훌륭한 배우, 스태프들 덕분에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했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감사하다"라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부부의 세계'를 통해 다시 한번 자신의 가치를 증명한 김영민의 다음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