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학주./사진제공=SM C&C
배우 이학주./사진제공=SM C&C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이학주가 실제 성격은 캐릭터와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이학주가 18일 서울 청담동 SM C&C 사옥에서에서 ‘부부의 세계’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지난 16일 종영한 '부부의 세계'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28.4%, 수도권 31.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비지상파 드라마의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하며 신드롬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인기에 대해 이학주는 "대박 나겠다는 생각은 했지만, 신드롬적인 인기를 끌 줄은 몰랐다"며 "대본을 읽었을 때 너무 재밌었다. 지선우(김희애 분)가 트렁크 여는 순간부터 '미치겠다' 생각하며 봤다. 빠른 전개가 정말 인상적이었다. 정신을 못차리겠더라"고 말했다.

극중 이학주는 여자친구 민현서(심은우 분)에게 폭력을 일삼고, 지선우(김희애 분)와 이태오(박해준 분)의 관계를 이용해 한탕을 노리는 박인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실제 성격을 묻자 이학주는 "장난도 많이 치는데, 낯을 조금 가린다. 수줍음도 많고, 결정장애도 좀 있는 것 같고, 우유부단하다"며 웃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