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루./사진제공=TV조선
배우 이루./사진제공=TV조선


14일 오후 TV조선 새 토일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작품으로,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를 소재로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담아낸다.

이루가 연기하는 이하전은 조선의 왕위 서열 1,2위를 다투는 종친으로, 철종의 후계자 자리를 엿보며 장동 김씨 일가와 맞선다. 이루는 “욕심이 많은데 귀여운 면도 있다. 이런 모습들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이루가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 후 처음으로 도전하는 사극이다. 이루는 “(첫 사극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전광렬 선배님에게 계속 물어보고 지도 편달을 받았다”고 고마워했다. 이에 전광렬은 “회를 거듭할수록 인물에 깊이 젖어들고 잘해줘서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