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본 어게인' 기자간담회 참석
"오랜만에 키스신, 잘하고 싶었다"
"스태프 덕분에 몰입할 수 있었어"
배우 이수혁/ 사진=KBS2 제공
배우 이수혁/ 사진=KBS2 제공


배우 이수혁이 진세연과의 키스신을 회상했다. 20일 오후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의 기자간담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주연 배우 장기용과 진세연, 이수혁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극 중 1980년대 강렬한 인연으로 묶인 두 남자와 한 여자가 현세에서 전과 다른 모습으로 부활해 다시 치열하게 사랑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극중 차형빈과 김수혁 역의 이수혁은 정하은과 정사빈을 연기하는 진세연과 '사포 커플'로 불리며 애틋한 로맨스를 펼치고 있다.

이수혁은 최근 많은 화제를 모은 '봄비 키스신'에 대해 "키스신 촬영이 오랜만이라 잘 표현하고 싶은 마음에 긴장이 많이 됐다"면서 "스태프들이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진세연 배우가 연기를 잘해줬고 나는 한 게 별로 없는데 (시청자들이) 좋게 봐주셨다"고 털어놨다.

진세연은 "사빈이의 생각을 이해하려고 노력했다"면서 "김수혁에 대한 떨림을 확인하고 싶은 순수한 마음을 표현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본 어게인'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